Manna 24

워싱턴 지역 침례교 목회자 연합 수양회, “말씀과 쉼으로 재충전”

Print Friendly, PDF & Email

침례교 MD/DE/VA연합 목회자 가족 여름 수양회가 7월 25일부터 27일까지 버지니아 케이프 찰스 소재 선셋 비치 리조트에서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수양회 기간동안 워싱턴지역 침례교 목회자 선후배가 한자리에 모여 예배와 특강, 쉼으로 재충전의 시간을 가워싱턴 지역 침례교 목회자 연합워싱턴 지역 침례교 목회자 연합 수양회졌다.

MD 지방회장 최영이 목사와 VA 지방회장 문동수 목사는 만나 뵙게 되어 기쁘고 영육이 더욱 강건해 지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인사했다.

개회 예배에서 박우원 목사는 기도하기를 쉬는 죄를 범하지 아니하고 성령에 사로잡힌 목회자가 되자고 말씀을 전했다.

첫날 특강은 조남현 목사가 교회에서 성경 전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훈련을 위한 책의 필요를 느껴 직접 ‘한 눈에 보는 성경 의 길’을 쓰게 됐다며 저술 배경을 설명했다.

둘째 날 열린 특강에서는 ‘백 만불 장학생 엄마 되기’의 저자 황경애 사모를 초청하여 역경 속에서도 3자녀를 일류대학에 진학시키고 사회의 중심 인물이 되게 한 것은 기도와 인내였다고 간증했다.

저녁 집회를 이끈 임용우 목사는 선교는 주님의 마지막 명령이자 선교만이 교회의 나갈 길이다.만일 개교회에서 재정상 선교사 파송이 어려운 교회가 있다면 성광교회에서 반을 부담하겠다고 밝히며 동료 목회자들의 선교 참여를 독려했다. 또한 성광교회와 함께 선교사를 파송하더라도 주관교회가 선교사를 전적으로 파송 하는 것으로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주 총회에서 김순일 목사는 교회개척에 대해 교회가 교회를 개척한다고 전제하며 개교회는 생명체이기에 언젠가는 죽는다. 그러나 교회가 교회를 개척하면 하나님의 교회는 계속 이어진다고 주장했다.

셋째 날 특강에 나선 손형식 목사는 목회자가 정신을 차리고 시대의 흐름을 파악해야 한다며, 악한 영들이 우는 사자처럼 공격해 오고 광명의 천사처럼 속여 침투한다며 목회자가 깨어 있을 것을 권면했다.

폐회예배에서 반기열 총회장은 협력하는 총회, 2세를 기르는 총회가 되도록 노력하고 많은 기도와 협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조준 전도사 사모는 어린이 찬양, 조준 전도사는 청소년들과 우리 죄로 인해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부활하신 주님을 그리는 바디워십 공연을 선사했다.

예배와 특강 사이사이 목회자 가족들은 바닷가에서 크랩과 조개잡이를 하며 쉼의 시간을 가졌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요3:16).

Latest Articles

MD하늘비전교회 28일 2019 EM 청장년 찬양의 밤 개최

박노경 기자

워싱턴여성회 미 국무부 외교연수원 대상 제 4회 한국문화체험 교실 개최

박노경 기자

변화된 대한민국을 원하십니까 -“투표”가 첫걸음입니다

김유니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