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새소망교회, 아이티 구호금 1만8천불 KAFHI에 전달

새소망교회(안인권 목사)는 지난 4일 주일 전교인이 바자회를 통해 마련한 구제헌금 18,000불을 국제기아대책 미주한인본부(KAFHI, 이사장 배현찬 목사)에 전달했다.

이번 구제헌금을 마련한 새소망교회는 지난 가을 카리브해에 불어닥친 허리케인 매튜로 인해 천여명에 가까운 사망자와 이십만명의 이재민이 발생하고, 집과 가족을 잃고 신음하는 아이티 난민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고 전했다. 아이티는 중남미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로 알려져 있으며, 진흙쿠키로 연명하는 아이들이 여전한 나라이다. 이 나라가 2010년 대지진 이후 인구의 1/3이 피해를 입고 22만명이 죽고 30만 이상이 부상을 입고 치료중이다. 국가 기반 시설조차 아직 복구되지 않은 상태에 밀려온 초강력 허리케인은 아이티를 또 한번 크게 절망하게 했다.

이 소식을 전해 들은 새소망교회는 모든 성도들이 전심을 다해 바자회를 마련하고 그리스도의 사랑을 담아 구호헌금을 마련했다. 사실 이 교회는 현재 새 교회건물을 마련하고 대규모 리모델링 건축에 돌입한 상태로 건축비도 필요하다.

안 목사는 “교회의 사명은 구제와 선교입니다. 이것은 어떤 상황에도 포기할 수 없는 것입니다. 성경에 주님이 부탁하신 두 가지 사명이 있습니다. 이 두 가지, 선교의 대위임령은 사랑의 대사명을 통해 이루어 집니다.”라며 힘주어 강조한다. 새소망교회는 매년 지구촌 이웃중에 가장 신음하는 곳을 향해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한 바자회를 통해 응답하며 선교적 교회의 본을 보여주고 있다.

이 구호헌금은 국제기아대책의 긴급구호팀을 통해 가장 큰 피해를 당한 제레미와 레 카이로부터 서남부 해안 지대 마을에서 구호복구을 위해 쓰여진다. 이미 구호팀은 전기가 끊어지고 나무, 농지, 농산물, 가옥과 교회, 학교, 도로, 다리가 무너져 접근조차 어려운 5개의 마을을 방문하여 식량과 식수, 약품을 공급하고 가장 두려운 콜레라를 예방하기 위해 오염된 물을 정화하는 데에 필요한 물품을 전했다.

특히 국제기아대책이 구호 활동을 집중하는 곳은 2,765 가구와 36개 마을이 있는 CFCT(어린이 중심 공동체 변화) 사역이 진행 중인 Kenscoff와 Petionville 지역이다. 500 가옥이 완전히 붕괴되었고 2,000여 가옥과 20개의 학교가 훼손됐다. Water testing kits, Chlorine tablets, Hammers, Construction nails, Shovel and Pick, Blankets, Cement 등 필요한 물품들을 구입하기 위해 $147,739의 예산을 세웠다. 국제기아대책은 우선 식수의 오염을 막고, 생필품을 공급하고, 이재민 수용소를 세우고, 어린이들을 교육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

KAFHI 정승호 목사는 동부에 몰아친 한파 속에서도 가장 따뜻한 성탄의 선물을 전달한 새소망교회가 있어서 이 추위가 매섭지 않다고 전했다.

또한 “지금도 지구촌 곳곳에는 이 성탄에 따스한 사랑을 기다리는 수 많은 난민들과 고아들이 있다. 동아프리카, 시리아, 인도네시아 등 전쟁과 재난 속에 신음하는 아이들과 여성들을 사랑의 손길을 기다린다. 이번 성탄 선물 중에 일부라도 함께 해 달라.” 고 간절히 호소했다.

KAFHI(국제기아대책 미주한인본부) 703-473-4696, kafhi@fh.org

Print Friendly, PDF & Email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