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 Home
  • News
  •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야간투어 & 영화 밀정(The Age of Shadows)상영 “한번에 즐기자”

주미대한제국공사관 야간투어 & 영화 밀정(The Age of Shadows)상영 “한번에 즐기자”

주미대한제국공사관에서 상영되는 영화 ‘밀정’의 한 장면.

워싱턴 한국문화원은 주미대한제국공사관과 협업하여 야간투어와 김지운 감독의 ‘밀정 (The Age of Shadows, 2016년作)’을 오는  23일(목) 오후 6시에 주미대한제국공사관에서 상영한다.

미국 워싱턴 D.C. 백악관 북동쪽 로건서클에 위치한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건물은 1889년 2 월 조선왕조(1392~1897)때 개설된 외교공관으로, 1905년 11월 을사늑약으로 일본이 대한 제국(1897~1910)의 외교권을 강탈하기 전까지 16년간 이 건물은 활발한 외교활동의 중심 무대로 사용됐다.  1910년 8월 국권을 빼앗은 일본은 마침내 이 건물도 단돈 5달러에 강제 매입하여 매각했다.  1990년대 후반에 이르러서야 재미 한인사회를 시작으로 이 건물을 되찾자는 논의가 본격화되었고, 이어 언론계, 문화계 등의 많은 노력이 뒤따르며, 마 침내 2012년 10월 문화재청과 문화유산국민신탁이 재매입에 성공해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건물을 되찾아 올 수 있었다.  현재 주미대한제국공사관 건물은 워싱턴 D.C.의 19세기 외교공관 중 원형을 간직한 유일한 건물로서 한미 양국 모두에게 역사적 가치가 높다.

영화 ‘밀정’은 1920년대 일제강점기, 한 시대의 양 극단에 서 있는 두 사람 조선인 출신 일본경찰 이정출(송강호)와 무장독립운동 단체 의열단의 리더 김우진(공유)의 이야기가 잘 그려진 영화다. 2016년 개봉하여, 누적 관객수 750만 명의 관객을 모으며 당해 한국영 화흥행순위 3위를 달성하기도 했다. 충무로의 연기파 배우 송강호와 공유가 1920년대를 배 경으로 조선인 출신 일본 경찰로 친일을 선택한 인물 ‘이정출’과 그가 작전대상으로 삼게 된 항일 무장독립운동 단체 의열단의 리더 ‘김우진’의 모습을 잘 연기해 냈다.

영화는 15세 관람가로 무료이며, 관람을 원하시는 분은 워싱턴 한국문화원 홈페이지 (www.koreaculturedc.org)를 통해 사전 예약해야 한다.

입장은 오후 5시 30분부터 가능하 며 야간투어는 6시부터 영화상영은 6시 30분부터 시작된다.

주소: 1500 13th St. NW, Washington DC 20005

Print Friendly, PDF & Email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