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조윤제 주미대사, NAKS 19대 임원진 면담 “공공외교 장학생과 교재개발 지원 약속”

Print Friendly, PDF & Email

조윤제 주미대사는 14일 재미한국학교협의회(NAKS, 회장 오정선미) 제19대 임원진과 면담을 갖고 재미동포교육에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며 한국바로 알리기 등 공공외교 활동에 대한 협력을 당부했다.

조  대사는 “지난 7월 주미대사관과 NAKS, VANK(사이버외교사절단)간 ‘한국바로알리기 공공외교 실현 양해각서를 체결하여 NAKS소속 학교의 학생과 교사들이 민간외교관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한국바로알리기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줄 것을 당부하며 주미대사관에서는 공공외교 장학생 선발, 한국역사문화 관련 교재 개발 등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NAKS는 1981년 4월 18일 미주한국학교가 한인차세대들에게 한국어, 한국문화역사 이해 및 민족 정체성 교육 등 한인교육을 실시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설립됐다.  미국 전역 14개 지역협의회에 800여개의 한글학교에 교사 8천 여명, 학생 5만 여 명이 소속됐다.

NAKS 19대 임기는 2018년 9월 1일-2020년 8월 말까지 2년이다.  임원은 총회장 오정 선미, 부회장 한연성, 심수목, 임지현, 사무총장 한희영, 재무 김미경, 편집 권예순, 교육간사 이상훈, 홍보간사 여승진, 웹간사 남궁령 등이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요3:16).

Latest Articles

북한에 의료품 전달 위한 봉사와 지원의 한마음

김유니 기자

빌립보교회 창립 25주년 “세상의 중수자로 부르심”

박노경 기자

돌아가신 남편을 기리며 1만 불 기탁한 군자 퀵씨에 KCCOC 감사패 전달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