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한미정상회담, 환영과 반대 집회 동시에

Print Friendly, PDF & Email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열린 11일 민주평통을 비롯한 한인들이 백악관 영빈관(블레어 하우스) 앞에서 환영집회를열었다.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환영집회는 오후 2시 30분 경 정상회담을 끝내고 숙소로 돌아가던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환영집회가 열리는 장소까지 찾아와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감사함을 전했다.

환영집회에서 민주평통은 “대한민국 100년을 맞이한 오늘, 평화 새로운 시작을 여는 원년으로 삼아 한반도에 평화의 봄을 열어나가자”며 “교류협력 확대하여 평화통일 이룩하자,  사랑해요 문재인”등을 외치며 환영집회를 이어갔다. 

같은 장소에서 환영인파 뒤쪽에 위치했던 반대 시위자들은 “문통 빨갱이, 공산주의자. 문통 스파이”등을 외치며 “문재인 나쁜놈”이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환영집회와 반대시위자들 사이에 약간의 실강이가 있었지만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백악관으로 들어간 이후 반대 시위자들은 자리를 옮겨 큰 불상사는 생기지 않았다.

이재수 평통 간사는 “이번 정상회담은 어려운 시기 열리는 중요한 회담이기에 이에 대한 지지와 성공을 기원하고, 나아가 한반도에 평화의 문을 여는 회담이 될 수 있도록 대통령에게 작으나마 힘이 되어주기 위해 준비했다”고 전했다.

환영집회에는 윤흥노 민주평통 회장을 비롯한 자문위원들과  뉴욕에서 온 동포들그리고 ‘나눔마당매둘토7’, ‘함석헌사상연구회’(회장 안은희) 회원들도 참여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요3:16).

Latest Articles

무지개종합학교 내달 6-10일 ‘간병인 교육에 참여하세요’

박노경 기자

지역사회와 함께 하는 축제, International Festival !

박노경 기자

경남청렴클러스터, 하워드카운티 감사 시스템 협력방안 논의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