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벧엘교회 선교사 파송-목사 안수-장로·권사 임직 “첫사랑을 잃지 마라”

Print Friendly, PDF & Email
이성우 ·박소담 선교사 (앞줄 왼쪽 세번째 네번째)파송식에 참석한 미주 GMP 선교회 및 벧엘교회 관계자들
jOHN jEE 목사(앞줄 왼쪽 세번 째) 안수를 인도한 PCA 한인수도노회 안수전권위원들
서공렬 장로 장립 (왼쪽부터 서공렬 장로 부부와 백신종 목사, 백은경 사모)
권사 임직자들의 서약 (왼쪽부터 김경희(B), 박성심, 원정희, 유인옥, 유수경, 함혜숙)

벧엘교회(백신종 목사)는  지난 1일  선교사  파송 및  목사 안수 , 그리고 장로 및 권사 임직식을 가졌다.

이날 임직식은  세 부분으로 나눠 진행됐다.  먼저 이성우 ·박소담 선교사의  파송서약,  노승희 선교사(미주GMP선교회 대표)의 파송장 수여, 백신종 목사의  파송기도,  이어  장로장립은 서공렬 장로임직자의 서약과 교우들의 서약, 백신종 목사의 안수기도, 이후 권사 임직자인 김경희(B), 박성심, 원정희, 유인옥, 윤수경, 함혜숙 의 서약과 교우들의 서약,  백신종 목사의 기도와 장로 권사 공포, 임직패 수여 등의 시간을 가졌다.

임직식의 마지막은 존 지 (John Jee)목사의 안수식으로  PCA한인수도노회 안수전권위원장인 월터 리 (Walter Lee) 목사의 인도로 목사 안수 서약,  PCA한인수도노회 안수전권위원회의 안수기도, 월터 리 목사의 공포, 백신종 목사의 권면,  PCA한인수도노회 목사부노회장 진한수 목사와 미주 GMP선교회 이사장 채종욱 선교사의 축사, 존 지 목사의 답사, 축도 순으로 진행됐다.

백신종 목사는 장로와 권사 임직자들에게 그리스도를 위해 더 많이 인내하고 섬기는 가운데 사람의 위로와 축복이 아닌 하나님이 주시는 위로와 축복을 받으시길 축원한다. 지난 1년간 훈련을 받고 임직을 하나 진정한 훈련은 이제부터 주님께 받아야 한다.  주님께 여쭙고  닮아가며 주님께 인정받는 일꾼이 되길 바란다고 권면했다.

또한 존 지 강도사와 함께  목사 서약을 하면서 그리스도의 몸된 동역자로 신실하게 동역하며 주님을 기쁘시게 하길 바란다. 이어 이성우 ·박소담 선교사 부부는 하나님께서 귀하게 택하고 쓰실 것을 확신한다.  다만 첫사랑 ,첫헌신  그리고  겸손과 순종을 잃지 마라.  세상에는 이를 잃어버릴 만한 유혹이 많을 것이다. 그러나  끝까지 아름답게 섬겨 줄 것을 권면했다.

채종욱 선교사는 선교는 하나님께서 하시는 하나님의 사역이다. 선교사는 먼저 주님의 제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벧엘교회는 오늘 내적으로는 임직자를 세워 내실을 다지고 세상을 향해서는 복음 전도자를 보내심에 감사드린다고 축사했다.

진한수 목사는 존 지 목사가 오랜 시간 신학공부를 하며 목회자로 신실하게 세워져 가는 모습을  보아왔다며 격려와 축하의 말을 전하고, 존 지 목사도 목사 안수에 이르도록 함께 해준 가족과 동역자분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한편 임직식에 앞선 예배는 PCA한인수도노회 증경노회장 최재근 장로의 기도, 코람데오의 축가, PCA한인수도노회장 박성일 목사의 ‘직분자의 자격’을 주제로 말씀을 전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요3:16).

Latest Articles

옴니화재, 강고은 회장과 제2막을 시작하다

박노경 기자

LISMS 14-15일 장학기금모금을 위한 정기연주회

박노경 기자

한미국가조찬기도회 2020년 기도로 준비한다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