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워싱턴 한인커뮤니티센터 약정금에 대한 새로운 역사를 쓰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페어팩스 거주 정종선 씨 커뮤니티센터 기금 2만 달러 기탁

워싱턴한인커뮤니티센터 마련이 코 앞으로 다가서며 다양한 사연의 기금이 답지하고 있다. 지난 7일 건립위 황원균 간사는 뜻깊은 기금을 전달 받았다.  버지니아 페어팩스에 거주하는 정종선 씨가  부인 고 정경숙 씨가 약정한 10만 달러 중 2만 달러를 전달했다.  이번 기금전달은  3번 째이다

지난 2017년 2월 2만 달러,  2018년 4월 2만 달러를 기탁, 현재까지  총 6만 달러의 기금을 전달했다. 이는 생전에 부인이 매년 2만 달러 씩 기금을 전달하겠다는 약속을  남편 정 씨가 지켜가고 있는 것이다.   또한 나머지 약정 금액도 차후 전달하겠다고 전했다. 정 씨의 부인 정경숙 씨는 지난 2017년 9월 62세로 별세했다.

황원균 간사는  커뮤니티센터 마련을 위해 기금 모금을 하면서 한인사회에 약정금에 대한 성숙한 인식을 가지고 계심을 알게 됐다.  약정을 약속한 단체와 사별한 아내의 약정 약속을 대신 지키는 분들을 보면서  커뮤니티센터가 이미 한인사회에 새로운 역사를 써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다.  올해  안으로 커뮤니티 센터 마련을 마무리 짓는데  한인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문의 (703)626-9018 황원균 간사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요3:16).

Latest Articles

워싱턴 안보단체들 표세우 국방무관에 “한미동맹, 하나로 뭉치는 나라” 당부

박노경 기자

2019년 감사원 감사결과에 대한 주미대사관 조치사항

박노경 기자

래리 호건 주지사 구정 설 쇠며 12지간 마스터 “쥐띠는 요?”

박노경 기자

MD 한글날 제정 법안 15일 하원(HB0122) 접수

박노경 기자

MD코리아타운조형물 조성을 위한 실무진 현장답사 “2021년 봄 완공 가능성 높다”

박노경 기자

하워드카운티경찰 아리랑건강복지센터 찾아 금융사기 피해 예방 교육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