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워싱턴문화원 3월 6일-26일 현대미술가 3인의 ‘True and False’전시회

워싱턴한국문화원은 오는 3월 6일부터 3월 26일까지 김태은, 남수 현, 송아리 등 3인의 현대 미술가들이 참여하는‘True and False’ 전시회를 개최한다.

오늘날 우리는 가상과 현실, 가짜와 진짜의 구분 은 점점 모호해지고 첨단 기술이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는 급변하는 시대를 살고 있다. 이번 전시는 과학과 기술이 빠르게 진화하는 현대사회를 살아가는 3인의 동시대 작가들이 미디어, 설치, 조각 등 각자 다른 표현 방식을 통해 실재와 허구 사이의 경계를 구현한 작 업을 소개할 예정이다.

주최측은 이번 전시가 자연과 인공의 공존의 모습을 알아보고, 이로 인한 기대와 우려에 대해 한번 성찰해 보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참가 작가 3인에 대해 알아보면 다음과 같다.

김태은 작가는 미디어 설치를 주 매체로 정치, 사회, 과학, 역사 등 폭넓은 주제를 담은 작업을 선보이고 있다. 김 작가는 보이는 것과 실제 존재하는 것의 차이에 대한 본질적 의문을 제시하며 특정 사물이나 공간을 허구의 이미지와 조합하여 상상의 공간을 창조한다. 김 작가의 작품은 현실과 비현실, 실재와 허구의 경계를 자유롭 게 넘나들며 그 간극에 존재하는 세계에 대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남수현 작가는 오랜 시간 도시의 표면을 관찰하며 발견한 다양한 움직임과 이질적 존재의 공존을 디지털로 만든(Digital Weaving) 풍 경화를 선보인다. 왜곡되고 분절된 픽셀들(Pixel)의 조합으로 구성 되는 추상적 화면은 우리에게 익숙한 도시와 자연의 모습처럼 어딘 지 모르게 친숙하다. 남 작가는 현대사회의 빠르게 진화하는 테크 놀로지 기술과 인간 사이의 불안정한 공생 관계를 시각적으로 표현한다.

송아리 작가는 물질의 자연적인 변화 과정의 순간을 포착해 물질 본래의 특성을 연구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인간의 힘으로는 통제 불가능한 ‘시간, 삶과 죽음’이란 요소들이 주는 불안정성을 극 복하고자 송 작가는 의도적으로 환경을 변화시키면서 ‘순간’을 포착한다. 아이러니하게도 실재와 허구의 사이에 놓인 가공의 물질들은 그 고유한 성질을 그대로 드러낸다.

개막행사는 3월 6일(금) 오후 6시 워싱턴한국문화원에서 열린다. 참가는 무료이나 워싱턴한국문화원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예약해야 한다. 전시장 운영 시간은 월~금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 점심시간 낮 12시- 오후1시 제외다

주소 2370 Massachusetts Ave NW, Washington, DC 20008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사회적 거리 두기에 청소년들은 화상(Zoom)으로 모인다

박노경 기자

옴니화재 “주요 보험사 보험료 납부 유예조치 확인하세요”

박노경 기자

MD 호건 주지사 “오는 5일 주일 정오에 함께 기도하자”

박노경 기자

“차세대를 세우는 2020 벧엘 장학생 모집” 10일 마감

박노경 기자

워싱턴교협 “부활의 기쁨과 소망을 갖고 힘내세요!”

박노경 기자

하워드시민협회 11일 “2020 여름인턴십 인포메이션 페어 화상으로 만나요”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