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제33회 버지니아 영화제 21-25일 한국영화 시리즈 온라인 상영

Print Friendly, PDF & Email

워싱턴한국문화원은  버지니아 영화제(Virginia Film Festival)와 협력해  21일(수)부터 25일(일)까지 한국영화 시리즈(Korean Film Series)를 통해 한국영화 3편을 온라인으로 상영한다.

버지니아 영화제는1988년 시작 올해로 33회째를 맞고있으며,  관객상(Audience Awards), 프로그래머상(Programmer’s Awards) 등 3개의 경쟁부문과  Narrative Features, Documentary Features,  Korean Film Series 등 16개의 주제로 나누어 개최된다.

올해 코로나19사태로 인해 21일부터 5일 동안 온라인과 자동차 극장을 통해 진행되며, 총 62편(55편 온라인, 7편 자동차 극장)의 영화들을 선보인다.  올해 한국영화 시리즈를 통해 상영될 한국 영화는 ‘나는보리’(김진유 감독, 2018년), ‘도망친 여자’(홍상수 감독, 2019년), ‘찬실이는 복도 많지’(김초희 감독, 2019년)이다.

영화 ‘나는 보리’는 김진유 감독의 장편영화 데뷔작으로, 제24회 독일 슈링겔국제영화제 관객상·켐니츠상,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감독조합상 등을 수상을 수상했으며, 농인 부모를 둔 초등학생 보리(김아송)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영화 ‘도망친 여자’는 2010년 칸 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 대상을 받은 홍상수 감독의 감독의 작품으로, 이번 버지니아 영화제의 관객상 부문의 경쟁작으로 상영된다. 영화는 주인공 감희(김민희)가 남편이 출장 간 사이 세 명의 지인을 만나게 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이며, 제 70회 베를린 국제 영화제 은곰상 감독상을 수상했다.

영화 ‘찬실이는 복도 많지’는 김초희 감독의 장편 데뷔작으로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3관왕(한국영화감독조합상, KBS독립영화상, CGV 아트하우스상), 제 45회 서울독립영화제에서 관객상을 수상하여 화제를 불러 모았다.  영화는 영화 프로듀서였던 주인공 찬실(강말금)이 갑자기 실직한 후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었으며, 현실감 있는 캐릭터로서 관객들로부터 많은 공감을 이루어 낸 영화이다. 이들 영화들은 버지니아 영화제의 홈페이지(https://virginiafilmfestival.org/)에서 구입하실 수 있으며, 영화 ‘나는 보리’와 ‘찬실이는 복도 많지’는 미국 내 전 지역에서나 온라인으로 관람할 수 있으며, 영화 ‘도망친 여자’는 버지니아 주에서만 온라인으로 관람 가능하다. 영화 상영 정보와 관람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버지니아 영화제 홈페이(https://virginiafilmfestival.org/)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홈페이지: https://virginiafilmfestival.org/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워싱턴문화원, 12월 K-Art at Home 미디어 아티스트 김태은 온라인 전시회

박노경 기자

모더나 코로나 백신 긴급 사용 신청 나선다

박노경 기자

프레션 30일(월) 오후 7시 온라인 라이브 기도회 개최

박노경 기자

화이자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벨기에에서 미국으로

박노경 기자

사회 초년생 아들이 전하는 주택 구입 1년 프로젝트

김유니 기자

코로나 대유행 속 사람들 희망의 메시지 갈망- “전보다 더 복음(전도)에 귀 기울인다”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