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호건 MD 주지사 “4월 5일 태권도의 날 선포”

Print Friendly, PDF & Email

래리 호건 주지사는 메릴랜드에서 4월 5일을 태권도의 날로 지정하는 선언문을 발표했다. 호건 주지사와 유미 호건 여사는 영상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 대유행 기간에 태권도를 통해 희망과 긍지를 확산시키려는 태권도 사범들의 지속적인 노력을 조명했다.

호건 주지사는 “COVID-19 대유행 동안, 태권도는 우리 주의 많은 사람들이 ‘Maryland Strong’으로 나가는데  힘이 됐다”고 말했다. 또한 전례 없는 도전에도 불구하고 태권도 사범들은 태권도 사업을 지속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개척했고, 놀라운 회복력을 선보이며 학생들에게 좋은 모범을 보였다고 격려했다.

호건 지사는 2015년 아시아 무역사절단과 한국 방문시 국기원에서 명예 9단 검은 띠를 받았고, 2016년 메릴랜드 태권도의 날을 처음 선포했다. 호건 주지사는 영부인 유미 호건과 함께 2017년부터 메릴랜드 주지사컵 태권도대회 명예 공동대표를 맡아 암 투병 아동을 후원하고 있다.

태권도의 날 선포문 (사진 주지사실 제공)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처치클리닉 26일 “최윤식 박사와 함께 미래 통찰력을 경험하라”

박노경 기자

권세중 총영사 “40돌 워싱턴여성회의 선한 영향력 지속되길”

박노경 기자

호건 주지사, 아시아계 미국인 혐오범죄 관련 워크그룹 결성

박노경 기자

워싱턴한국문화원, 4월 K-Cinema at Home 영화 ‘양자물리학’ 상영

Guest Contributor

지속적인 관심으로 한인의 힘을 키우자

김유니 기자

‘미국에 사는 한인… 더이상 손님이 아니다’

김유니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