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서재필 재단 “시민권 취득 131주년 기념 제1회 미주 한인 시민권의 날 행사 성황”

Print Friendly, PDF & Email

-1890년 6월 19일 미주 한인 이민사의 시작
-서재필 박사 아메리칸 드림의 선구자
-한국의 민주화 국가건설에 영감을 주는 개척자
-미주 한인 이민사의 시작

최정수 회장이 미디어 시장의 선언문 전달받고 있다.

서재필기념재단(회장 최정수)은 지난 19일 미디아(Media)시의 서재필기념관에서 ‘제1회 미주한인 시민권의 날(Korean American Citizenship Day)’기념 행사를 열었다.

행사에는 한국정부 대표로 참석한 이종섭 뉴욕총영사관 필라델피아사무소장과 앤디 김(Andy Kim) 미연방 하원의원 및 펜실바니아주 상원의원 등 미 정치권 인사들, 그리고 필라델피아, 남부뉴저지 및 델라웨어주 한인회, 재향군인회지부 등 한인단체와 아시안연합에서 120명이 참석했다.

이날은 서재필 박사가 1890년 한국인 최초로 미국시민권을 취득한 지 131년째가 되는 날이며, 서재필기념재단은 지난해 마무리된 기념관 재단장 사업을 추진하면서 이 날을 역사적으로 기념하기 위해 국내외 여러 인사들과 함께 노력해왔다.

마침내 펜실바니아주 하원은 지난 6월16일에 크리스토퍼 퀸(Christopher Quinn), 스티븐 말라가리(Steven Malagari), 토드 스테판스(Todd Stephens), 브라이언 커틀러(Brian Cutler) 및 패티 김(Patty Kim) 의원 등이 주도한 선언문을 채택하여, 6월 19일을 ‘미주한인 시민권의 날(Korean American Citizenship Day)’로 지정하였다. 이 밖에도 탐 울프(Tom Wolf) 펜실바니아 주지사, 메리 게이 스캔런(Mary Gay Scanlon) 연방 하원의원, 데이비드 오(David Oh) 필라델피아 시의원과 기념관이 속한 델라웨어 카운티(Delaware County), 어퍼 프라비던스 타운쉽(Upper Providence Township) 및 미디어시(Media City) 등 총 7개 기관에서 기념일을 축하하는 결의안 또는 선언서를 채택했다.

마리아 콜렛 펜주 상원의원(좌), 최정수회장(중), 아트 헤이우드 펜주 상원의원(우)

현재 한국인의 미국이민 효시를 하와이 사탕수수 농장 취업 희망자 102명이 미국 상선을 타고 1903년 1월 13일 호놀룰루항에 도착한 날로 하여 이를 기념하는 행사가 전국적으로 열리고 있다. 그러나 서재필 박사는 이보다 훨씬 전인 1890년 6월19일에 미국시민권을 취득하였으므로 실제로는 이날이 미주 한인 이민사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다.

최정수 재단회장은 인사말에서“첫 행사는 펜실바니아주 및 지역 행사로 열리지만, 한인 이민사에 중요한 날인 만큼 차츰 전국적인 행사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종섭 소장은 “한인사회에서도 많은 호응이 있기를 바라며, 영사관 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앤디 김 연방의원은 “모든 이민자들처럼 50년전에 부모님께서도 꿈을 품고 미국으로 이민을 오셨으며, 서재필 박사는 ‘아메리칸 드림’의 선구자이다.”며 기념일을 축하했다. 최근 서재필재단과 함께 지역내에서 COVID 백신 캠페인을 왕성하게 벌이고 있는 아트 해이우드(Art Haywood) 및 마리아 콜렛(Maria Collet) 펜주 상원의원도 기념일을 축하하며 앞으로도 계속 아시안과 지역 발전을 위해 재단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 밖에 데이비드 오(David Oh) 필라델피아 시의원, 밥 맥마혼(Bob McMahon) 미디어시 시장, 이주향 미북동부한인회 회장 등이 차례로 축하 메세지를 전했다.

축사하는 앤디 김 미연방의원
감사패를 전달받는 펜주 필리핀간호사협회

특히, 미국성경협회(American Bible Society) 소속 패이스 앤 리버티 이니셔티브(Faith and Liberty Initiative)의 알란 크레펜(Alan Creppen) 이사는 기조연설에서 “최초의 코리안 아메리칸인 서재필 박사는 한국의 민주화와 국가건설에 기여하면서 자유와 신앙의 삶을 사셨다”며, “그는 아시안계 미국인들에게 뿐만 아니라, 모든 미국인들에게 영감을 주는 개척자였다”고 했다.

미국성경협회(American Bible Society)는 금년 5월 1일 필라델피아 독립기념관 바로 건너편에 수년간 6천만불을 투자하여 패이스 앤 리버티 디스커버리 박물관(Faith and Liberty Discovery Center)을 새로 개관하고, 성경을 중심으로 미국의 자유에 큰 영향을 이룬 위대한 미국인 22명을 선정하여 그 기록들을 전시하고 있는데, 여기에 애브라함 링컨, 마르틴 루터킹 등과 함께 서재필 박사도 선정함으로써 방문객들이 한국의 역사를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되고 있다.

재단은 이날 행사에서 그동안 서재필 기념사업을 함께 해 온 여러 단체에 대한 특별 시상식도 가졌다. 서재필 박사를 세계적으로 알릴 수 있도록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 준 미국성경협회, 최근 아시안을 대상으로 한 혐오범죄에 맞서 크게 활약하고 있는 데이비드 오 시의원과 니디아 한(Nydia Han) 6abc 뉴스 앵커, ‘청소년 전통모듬북 그룹’을 운영하고 있는 박선영 단장 등에게 감사패를 전했다. 또한, 지난 2월이후 아시아계, 흑인 및 라틴계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COVID 백신접종을 위해 재단과 호흡을 맞추고 있은 펜주 필리핀간호사협회에게도 감사패를 수여했다.

한편, 서재필 박사는 일평생 동안 한국의 근대화와 민주화, 그리고 독립국가 건설에 크나 큰 기여를 하였을 뿐만 아니라, 미국 시민권자로서 모범이 되는 삶을 살았다.

서재필은 1864년 1월 7일 전남 보성 외가에서 태어나서 1882년 최연소로 과거급제 했다. 개화사상에 눈을 뜬 서재필은 1884년 12월에 김옥균·홍영식·박영효 등과 함께 갑신정변을 일으켰으나, ‘삼일천하’로 끝났고 주역들은 역적이 됐다.

서재필은 일본을 거쳐 미국행 배를 타고 1885년 6월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했다. 그는 막노동으로 생계를 이어가며 밤에는 YMCA에서 영어를 배웠다. 그러던 중 교회에서 만난 독지가 존 홀렌백의 도움으로 펜실베이니아의 해리힐맨고교를 다녔다.

졸업후 워싱턴으로 이동한 서재필은 1889년 컬럼비안대(현 조지워싱턴대)에서 의학공부를 시작하여 1892년 졸업했다. 인턴을 거쳐 이듬해 한국인 최초로 의사 면허를 얻고 워싱턴에 개인 병원을 개업했다.

조선정부로부터 사면이 된 서재필은 1895년 12월 귀국해서 독립신문을 창간하여, 민주주의와 독립의식 고취에 힘썼다. 독립문 건립과 만민공동회 개최 등에도 앞장섰다. 그러나 수구세력과 일본·러시아의 공격을 견디지 못하고 1898년 5월 다시 한국을 떠났다.

1919년 3·1운동이 일어나자 격렬하게 독립운동을 했다. 이승만, 정한경 등과 함께 4월 14일부터 3일간 필라델피아 리틀극장에서 ‘제1차 한인회의’를 열어 한국독립을 호소하고 시가행진을 벌였다. 미국인들을 규합해 전세계 23개 지부에 2만여 회원을 거느린 ‘한국친우회’를 만들었다. 3년간 전국을 다니며 미국인 10만여명을 대상으로 300여회의 연설을 하였다. 영문 월간지 ‘한국평론'(The Korea Review)을 창간해 일제의 만행과 독립의 당위성을 알렸다. 1922년 워싱턴 군축회의와 1925년 호놀룰루 범태평양회의에도 참석했다. 이러한 그의 활동은 훗날 한국독립의 밑거름이 되었다.

서재필은 두 번에 걸쳐 전쟁에 자진 참여하게 된다. 1898년 5월 미국으로 돌아온 서재필은 미국-스페인전쟁에 참여하기 위해 미육군군의관으로 입대를 하였다. 1942년에는 미군 징병의무관으로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였다.

사회참여에도 헌신하였다. 1905년 문방구 사업에 뛰어든 이후 70여명의 직원을 거느릴 정도로 크게 성공할 무렵에는 로타리클럽, 프리메이슨 및 미국안보동맹 회원으로도 활동하였다. 병리학자로서 많은 논문을 발표하였고, 의사로서 주민건강을 위해 특집 컬럼을 규칙적으로 투고하는 등 지역 발전을 위해서도 노력했다.

해방직후, 미군정 최고고문이자 과도정부 특별의정관 자격으로 한국에 파견되어 한미 양국을 위해 일했다.

이러한 서재필의 미국시민으로서의 모범은 미국정부 등으로부터 인정받게 된다. 1945년 1월에는 미의회로부터 공로훈장을 받았다. 1975년 서재필기념비 건립을 위해 미디어시의 로즈트리 파크 부지 일부를 무상으로 내어 놓았다. 2008년에는 워싱턴 DC에 한국인 최초로 서재필동상이 세워졌다. 2021년 5월에는 미국독립기념관 건너편 박물관에 서재필이 미국의 위대한 인물 22인으로 선정 전시되었다. 한국정부는 1977년 그에게 건국훈장을 추서했고, 1994년 4월 국립서울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에 안치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JAMA 영적 대각성 새벽부흥회 “교회여 일어나 빛을 발하라”

박노경 기자

“이도 저도 아닌 중간 것 =터쉬엄 퀴드 (Tertium Quid)”

박노경 기자

MD교협 “한인사회에 장례 사전 준비의 필요성 인식 계기 마련”

박노경 기자

MD총한인회 인턴십 참가자들 “애나폴리스와 주의회 역사를 돌아보다”

박노경 기자

하워드카운티 주민 대상 코비드-19 항체 검사 실시

박노경 기자

“제 18회 코러스(KORUS)축제 VA-MD 다민족과 함께하는 지역 축제로”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