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메릴랜드 다양성의 랜드마크 코리아타운(Koreatown) 완공

Print Friendly, PDF & Email
한국사위 래리 호건 주지사가 안녕하세요? 라는 말로 인사한 후 코리아타운 완공식 축사를 전하고 있다.

메릴랜드주 한인밀집지역인 하워드카운티 엘리콧시티 소재 40번 선상의 코리아타운(Koreatown) 개막행사가 9일 열렸다. 이날 래리 호건 주지사와 유미 호건 여사, 이수혁 주미대사 부부, 캘빈 볼 하워드카운티 군수, 지역 정치인과 한인 등이 참석했다.

개막식은 백신종 목사(벧엘교회)가 청교도 신앙 위에 세워진 미국사회가 성경적 가치를 따라 포용과 섬김의 가치를 계승하고 더 많은 이민자들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사회가 되길 기도한다는 개회기도로 시작했다.

래리 호건 주지사는 메릴랜드 코리아타운은 메릴랜드 주민과 전국의 방문객들에게 우리의 경제, 문화, 그리고 사회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는 한인커뮤니티에 대한 이해와 배움의 기회를 제공 할 것이다. 또한 이 일이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도록 참여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드리고, 특히 많은 감사함은 다름아닌 이 일을 끝내기 위해 지칠 줄 모르는 노력을 한 메릴랜드 영부인 유미 호건 여사께 돌린다고 말했다.

코리아타운은 기둥과 기와 지붕이 있는 두 개의 한국 궁궐 스타일의 간판이 조성됐으며, 약 170여개의 한인 비즈니스가 밀집해 있는 엘리콧시티 40번 선상 5 마일로, 지난 2016년 코리안웨이로 명명 됐다. 하워드카운티에는 약 12,000여명의 한인이 거주하고 있다.

래리 호건 주지사와 유미 호건 여사를 비롯해 참석 주요인사와 준비위원들이 리본 커팅식을 준비하고 있다.

이수혁 주미대사도 메릴랜드주에 코리안웨이 지정에 이어 코리아타운 조성을 위해 애쓰신 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 이런 우리들의 우정은 한미양국의 역사에 자리한 한미동맹의 굳건함이 함께 한다고 축사했다.

캘빈 볼 하워드카운티 군수는 유미 호건 여사와 함께 명예위원장으로 코리아타운 조성에 참여했다. 이는 우리의 문화적 경제적 다양성을 풍요롭게 하는 한인 커뮤니티의 중요한 공헌을 인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철 간사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는 김상태 준비위원장 등 귀빈들의 축사에 이어 리본 커팅, 그리고 한국문화를 배우는 지역 청소년들로 구성된 이희경 무용단의 부채춤,  남스 태권도 시범단의 태권도, 풍물패 한판의 공연이 펼쳐졌다.

이후 코리아타운 조형물을 배경으로 참석한 기부자들과 한인단체장, 지역 정치인들의 기념촬영으로 행사를 마쳤다.

이희경 무용단의 부채춤 공연
남스 태권도 시범단의 태권도
풍물패 한판의 공연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워싱턴교협 47대 부회장 후보 심대식 목사 인터뷰

박노경 기자

하나님께서 새 일을 이루시는 방법

이성자 목사

문화적 접근을 통한 선교의 큰그림

김유니 기자

한궁의 대중화 그 첫 주인공은 “시니어센터 한궁대회”

박노경 기자

“메디케어와 가입자” 핸드북 이제 한국어로 만나보세요

박노경 기자

워싱톤메시야장로교회 22일 트루 워십퍼스12 찬양콘서트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