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이민자 정보와 정착을 돕는 "FIRN" 한인서비스 대폭 강화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이민자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정착을 돕는 비영리 단체 FIRN(Foreign-born Information and Referral Network)이 한인직원을 보강하고 한인들에 대한 서비스를 강화했다. 한인 밀집지역인 콜럼비아 사무실에는 한인 미쉘 김 코디네이터와 사라 최 변호사가 근무하고 있다.
FIRN에서는 이민상담, 정보와 의뢰, 통역 및 번역, 클럽리프(Club LEAP)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한국어로 이민변호사와 함께 취업 허가증 신청과 영주권 신청, 시민권 신청과 인터뷰 준비, 해외에 있는 친척 비자 절차, 여행 서류 작성, 재정보증서, 이민법안과 규정에 대한 지도와 조언 등 이민에 관한 전반적인 사항들에 대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이민자들에게 필요한 학교와 교육 프로그램 등록, 오바마 케어 등록 및 보험 도움, 재정적 원조 신청, 푸드 스탬프, 푸드 뱅크 등의 정부 도움, 저비용 클리닉, 병원이나 IRS 청구서 도움, 성폭력 및 가정내 폭력 센터, 출생증명서 신청과 수정, 서류 공증 등 실생활에서 맞닥뜨려 곤란을 겪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여기에 영어가 불편한 이민자들에게 통역사를 통해 건강 및 사회복지서비스, 고용주, 정부기관, 난민정착 기관 등의 서비스와 접촉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한인이민자들의 최대 관심사인 자녀교육을 위한 하워드카운티 공립학교 시스템과 협력한 방과후 교육 프로그램 등을 안내한다.
미쉘 김 코디네이터는 “ FIRN은 상담자의 신분과 상관없이 도움이 필요한 모든 이민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한국어로 서비스를 받기를 원하는 경우 (410)884-8551나 mkim@firnonline.org 로 연락하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사라 최 이민담당 변호사는 “이민상담을 하며 한인분들은 도움이 필요하신데도 신분이나 본인들의 상황이 드러나는 것을 꺼려 도움을 받으려 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며 “예를 들어 한쪽 부모가 아이 양육을 포기하거나 방치하는 경우, 학교를 안 보내는 경우, 아이를 버린 경우(SIJS: Special Immigrant Juvenile Status), 범죄나 사기, 폭력 등과 관련해 법의 집행을 받은 경우(U-Visa), 가정폭력 희생자들에게 워크 퍼밋을 주는 경우(VAWA: Violence against Women Act) 등 이제 시행돼 잘 알려지지 않았거나 혜택을 받기까지 쉬운 경우는 아니지만 해당자들이 계시면 도움을 받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헥터 가르시아 주니어 FIRN CEO 겸 총책임자는 “하워드 카운티는 73개 나라에서 온 63개의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이민자들이 살고 있다“ 며 “ FIRN에는 14명의 직원과 14명의 자원봉사자, 30명의 컨설턴트들이 FIRN 방문자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FIRN 사무실에 한국어, 스페니쉬, 아랍어를 구사하는 직원이 있으며 그 외 다른 언어는 통역을 원하는 경우 직접 통역사가 사무실에 와서 통역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FIRN은 각 분야 전문가와 봉사자들의 질 높은 서비스를 저렴한 가격에 받을 수 있다. FIRN 사무실은 콜럼비아와 로럴(이민관련 서비스) 두 곳에 있으며 사전 예약이나 워크 인 모두 가능하다.
FIRN은 35년 역사를 가진 비영리단체로 하워드 카운티로부터 재정의 2/3를 지원받고 나머지는 후원과 서비스이용료를 통해 운영된다
▷FIRN 콜럼비아: 5999 Harpers Farm Rd., Suite E-200, Columbia, MD 21044
월요일-금요일: 오전 9시-5시, 수요일은 휴무
문의 (410)884-8551, mkim@firnonline.org 김미쉘 한인 코디네이터
▷FIRN 로럴: 9900 Washington Blvd, Laurel, MD 20723
목요일: 오후 12시-오후 7 (이민관련 서비스만)
문의(410)880-5917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래리 호건 주지사, 9월 한국 경제개발 사절단 이끈다

박노경 기자

재미한국학교 워싱턴협의회, 제 9대 이청영 이사장 선출

박노경 기자

조태용 주미대사 “동포사회, 한미관계 자산이자 파트너로 소통 협력에 나설 것”

박노경 기자

엔데믹과 허리케인 시즌에 살펴야 할 식당 보험

강고은 옴니화재 대표

새로운 G7 제재 약속에 대한 캐서린 타이 대사의 성명

박노경 기자

주미대사관 6.25 전쟁 72주년 추모행사 “한미동맹 더욱 공고한 글로벌 전략적 동맹으로”

Guest Contributor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