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DC 노숙자 기금마련 ‘준 앤 민 콘서트’ 성황

Print Friendly, PDF & Email

 

DC노숙자들을 돕기 위한 2016년 ‘준 앤 민 콘서트’가 많은 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성황리에 마쳤다. 콘서트는 지난 26일 버지니아 뉴호라이즌교회(문정주 목사)와 27일 메릴랜드 익투스교회 두 곳에서 열려 1,508불이 모금됐다. 이 금액은 27일 익투스교회에서 DC노숙자 사역을 하는 광야선교회(나운주 목사)에 전달됐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준 앤 민 콘서트’는 교회가 한인사회와 좀 더 소통하기 위해서 익투스교회 한어권 이행준 목사와 영어권 정성민 목사가 통기타를 둘러메고 옛 포크송을 부르며 시작됐다.

준 앤 민 목사는 ‘웨딩케잌’, ‘행복의 나라로’, ‘얼굴’, ‘바램’,’난 바보처럼 살았군요’, ‘인생은 미완성’ 등 약 20곡을 부르며 함께 자리한 한인들과 추억여행을 떠났다.

이날 무대장치를 7080 컨셉으로 꾸미고 정채린(바이올린), 정혜린(첼로), 양성민(타악기)의 연주, 소프라노 태연 Rhode 씨가 특송무대를 꾸미며 음악적으로도 뒤지지 않는 콘서트가 됐다. 여기에 콘서트 후 뉴호라이즌교회에서는 학창시절 즐겨먹던 김밥, 어묵, 떡볶이, 익투스교회는 호빵과 만두를 준비해 참석자들의 추억여행에 맛을 더했다.

한편 ‘준 앤 민 콘서트’는 2017년 추수감사 전 주일에도 열릴 예정이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어둠의 영에서 빛(주님)으로 나오는 영혼들이 있기에

박노경 기자

하나교회 27일 찬양예배로 하나님께 영광을

박노경 기자

워싱턴한인밴드 내달 4일 제7회 정기연주회 ‘빅 밴드로 만나는 크리스마스’

박노경 기자

제48대 워싱턴교협 “지역교회를 격려하고 전도하도록 섬기는 교협”

박노경 기자

굿스푼선교회, 볼티모어 도시빈민들에게 주님의 손길을 전하다

박노경 기자

의에 주린 자들

주명수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