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MD- 워싱턴 목회자들 축구를 통해 건강과 비전 나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메릴랜드와 워싱턴지역 목회자들이 축구를 통해 건강과 친목을 다지고 있다. 지난 19일 메릴랜드 블랜데어 파크에서 가진 친선경기에서 원정팀인 워싱턴 목회자들이 2대 0으로 승리했다.

붉은 상의를 입은 워싱턴 교역자들과 흰 상의를 입은 메릴랜드 목사들은 공을 따라 축구장을 누비며 추위를 이겼다. 공격이 수비다라는 말처럼 열심히 공을 몰고 나가는가 하면 상대 선수를 밀착 방어하며 공격의 맥을 끊는 전략 등 수준높은 경기를 펼쳤다. 전후 반 경기를 마친 목회자들은 경기장 중간에 모여 페어 플레이를 펼친 상대팀을 격려하고 승리를 축하했다. 경기 후 메릴랜드팀은 원정 온 워싱턴팀에게 점심을 제공했다.

한편 메릴랜드와 워싱턴 목회자들은 매주 월요일 각 지역에서 모임을 갖고 있다. 이들은 축구로 체력을 단련하고 교제를 통해 목회비전과 정보를 나누고 있다. 이어 비정기적으로 두 지역 목회자들이 메릴랜드와 워싱턴 지역을 방문에 친선경기를 갖고 있다.

문의 (443)421-0020 최한용 목사, (703)864-0294 나운주 목사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국제기아대책 미주한인본부 창립 20주년 선교포럼, 5-7일 벧엘교회

박노경 기자

첫 사랑의 열정을 회복하자

이성자 목사

주 너의 하나님을 경배하고, 오직 섬기라

박노경 기자

한미기독장학재단, 5명의 신학생에 장학금 수여

박노경 기자

워싱턴교협 복음화 대성회 “구속의 십자가 복음 선포”

박노경 기자

안나산기도원 3대 원장 김영창 목사 취임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