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 Home
  • News
  • Christian News
  • ‘한어-영어-다민족 교회와 함께 복음의 비전 나눈다’열린문 컨퍼런스 6월 5일-7일

‘한어-영어-다민족 교회와 함께 복음의 비전 나눈다’열린문 컨퍼런스 6월 5일-7일

 

열린문장로교회(김용훈 목사)가 오는 6월 5일부터 7일까지 한어권과 영어권 그리고 미국내 다민족 교회의 지도자들을 초청하여 복음의 동역을 함께 꿈꾸는 컨퍼런스를 개최한다.이 컨퍼런스에서는 한어권 공동체와 영어권 공동체가 서로 협력하며 의존하는 ‘상호의존교회(Interdependent Church) 모델’을 통해 사례를 함께 나누고 다음 세대와의 사역과 비전을 고민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컨퍼런스는 아프리칸, 히스패닉, 아시안과 북미의 소수 민족 디아스포라 교회의 지도자들이 함께 초대되며 트리니티 신학교의 The Paul G. Hiebert Center for World Christianity and Global Theology 와 함께 다민족 문화에서의 미래형 교회에 대한 비전을 나눈다. 특히 지난 2015년 11월 개최한 컨퍼런스와의 차이점은 다민족 신학을 대표하는 트리니티 신학교의 Tite Tienou 교수와 필리핀 2세 목회자인 Rev. Gabriel Catanus (Trinity Gospel Church)와 이민교회 목회자이며 선교학 박사인 송민호 목사 (토론토 영락교회) 등이 참여하여 다민족 사회의 미국 이민교회의 미래에 대한 방향을 모색한다.

컨퍼런스를 주최하는 김용훈 목사는 컨퍼런스에 지역 목회자들을 초대하면서 미주 전역에 있는 교회 지도자들과 함께 목회의 경험을 함께 나누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히고 세대와 문화의 벽을 넘는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함께 동역하기를 기대하며 초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열린문 교회 김용훈 목사와 영어권 John Cha목사의 상호의존 교회 케이스 스터디와 트리니티 신학교의 Dr. Tite Tienou의 세계 신학과 디아스포라 교회에 대한 제안 , Dr. Peter Cha와 필리핀 2세 목회자인 Rev. Gabriel Catanus (Trinity Gospel Church)의 다민족교회의 미래를 도전하고 송민호 목사가 선교적 교회를 도전하게 된다.

자택에서 참여할 경우 등록비 80불이며 3일간의 식사와 자료가 제공된다. 등록은 웹사이트http://opendoorpc.org/odc/에서 할 수 있다. 인원은 선착순 120명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