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한어-영어-다민족 교회와 함께 복음의 비전 나눈다’열린문 컨퍼런스 6월 5일-7일

Print Friendly, PDF & Email

 

열린문장로교회(김용훈 목사)가 오는 6월 5일부터 7일까지 한어권과 영어권 그리고 미국내 다민족 교회의 지도자들을 초청하여 복음의 동역을 함께 꿈꾸는 컨퍼런스를 개최한다.이 컨퍼런스에서는 한어권 공동체와 영어권 공동체가 서로 협력하며 의존하는 ‘상호의존교회(Interdependent Church) 모델’을 통해 사례를 함께 나누고 다음 세대와의 사역과 비전을 고민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컨퍼런스는 아프리칸, 히스패닉, 아시안과 북미의 소수 민족 디아스포라 교회의 지도자들이 함께 초대되며 트리니티 신학교의 The Paul G. Hiebert Center for World Christianity and Global Theology 와 함께 다민족 문화에서의 미래형 교회에 대한 비전을 나눈다. 특히 지난 2015년 11월 개최한 컨퍼런스와의 차이점은 다민족 신학을 대표하는 트리니티 신학교의 Tite Tienou 교수와 필리핀 2세 목회자인 Rev. Gabriel Catanus (Trinity Gospel Church)와 이민교회 목회자이며 선교학 박사인 송민호 목사 (토론토 영락교회) 등이 참여하여 다민족 사회의 미국 이민교회의 미래에 대한 방향을 모색한다.

컨퍼런스를 주최하는 김용훈 목사는 컨퍼런스에 지역 목회자들을 초대하면서 미주 전역에 있는 교회 지도자들과 함께 목회의 경험을 함께 나누어 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히고 세대와 문화의 벽을 넘는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함께 동역하기를 기대하며 초대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열린문 교회 김용훈 목사와 영어권 John Cha목사의 상호의존 교회 케이스 스터디와 트리니티 신학교의 Dr. Tite Tienou의 세계 신학과 디아스포라 교회에 대한 제안 , Dr. Peter Cha와 필리핀 2세 목회자인 Rev. Gabriel Catanus (Trinity Gospel Church)의 다민족교회의 미래를 도전하고 송민호 목사가 선교적 교회를 도전하게 된다.

자택에서 참여할 경우 등록비 80불이며 3일간의 식사와 자료가 제공된다. 등록은 웹사이트http://opendoorpc.org/odc/에서 할 수 있다. 인원은 선착순 120명이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제9차 한인세계선교대회 “워싱턴에서 땅끝으로 선교운동의 세대계승과 네트워크”

박노경 기자

제25차 PCA-CKC 신임회장에 이인승 목사 선출

박노경 기자

풍성한 교회, 지역에서 땅끝까지 33명의 단기선교사 파송식

박노경 기자

교회 예배(찬양)팀을 위한 ODPC 밴드 아카데미 “8월 8일 시작합니다”

박노경 기자

워싱턴신학교, 27일 세미-컨퍼런스 “교회 부교역자 리더십 생각해 보셨나요?”

박노경 기자

타인을 위한 기도는 자신을 위한 기도입니다.

주명수 목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