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난을 치며 장애를 잊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유미 호건 여사는 30일 볼티모어 소재 Make Studio에서 장애를 가진 아티스트들에게 난을 치는 아트 워크샵을 진행했다.
이날 13명의 아티스트들은 호건 여사로부터 난을 치는 기본 기술을 배우며 즐겁게 워크샵에 참여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메릴랜드 한인타운 1주년 기념 “문화강국 한인사회의 면모 각인”

박노경 기자

주도권을 내려놓고 차세대에게 적극적인 지원과 지지 필요

김유니 기자

첫 사랑의 열정을 회복하자

이성자 목사

푸틴 궁지에 몰렸다

이인탁 변호사

메릴랜드 한인타운 조형물 건립 1주년 기념 전통문화행사 1일 벧엘교회서

박노경 기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미국의 해킹 재판도 이길 수 있을까?

강고은 옴니화재 대표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