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 Home
  • News
  • 호건 주지사와 함께 하는 체인지 메릴랜드 6주년 기념, 1천 여명의 지지자 참석

호건 주지사와 함께 하는 체인지 메릴랜드 6주년 기념, 1천 여명의 지지자 참석





 
래리 호건 주지사는 메릴랜드에 무엇이 필요한지를 알고 이를 위해 난관을 뚫고 주민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정책을 펼쳐 나가고 있다”
24일 체인지 메릴랜드 6주년 기념 연례 바비큐 파티에 호건 주지사를 지지하는 1천 100명이 참석해 성황리에 마쳤다. 엣지워터 캠프렛츠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전국에서 두 번째로 인기있는 주지사 래리 호건 주지사 부부와 보이드 루더포드 부지사 내외가 라이브 뮤직을 즐기고 참가자들과 담소와 기념사진을 찍으며 파티를 즐겼다.
또한 미 최초의 한인 퍼스트레이디 유미 호건여사와 한국사위 래리 호건 주지사를 지지하는 한인 200여명과 한국에서 방문한 더불어 민주당 이종걸 의원도 참석했다.
호건 주지사는 “많은 메릴랜드주민들의 지지와 응원이 있었기에 취임 이후 볼티모어 폭동, 암 투병 등은 물론 정책 입안 과정에서 여러 시련들을 잘 극복해나갈 수 있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이어 “정부는 10만 개의 일자리 창출하며 주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경기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 계속해서 체인지 메릴랜드 정책을 펼칠 수 있도록 주지사 선거를 500일을 남겨둔 시점에서 여러분의 지속적인 지지와 후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유미 호건 여사는 “많은 한인들의 관심과 지지에 큰 감사를 드리며, 세금 완화와 일자리 창출, 경제 회복이란 공약을 지켰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2년 반 동안 코리안웨이 도로 명명, 첫 주지사배태권도대회 개최, 태권도의 날 선포 등 한인사회에 관심과 애정을 가지고 주정운영에 힘써왔으며 한국사위로서 앞으로 더 많은 활동들을 펼칠 수 있도록 한인들의 지속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아울러 한인들의 정치력 신장을 위해 유권자 등록과 투표 참여에 적극 나설것을 강조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