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 Home
  • News
  • 복지센터, 무료 유방암 검진 11월 2일

복지센터, 무료 유방암 검진 11월 2일


 
워싱턴 한인 복지센터 (이사장 조성목)는 7일 애난데일 사무실 주차장에서 무료 유방암 검사를 실시했다. 이날 검사는 사전예약을 한 7명의 한인 여성들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조지 워싱턴대학 이동진료소 안에서 메모그램을 통한 엑스선 촬영이 진행됐다.
검사 결과는 3-4주 후 개인별 우편으로 통보될 예정이다. 다음번 무료 유방암 검사는 11월 2일 예정이며, 메릴랜드와 버지니아에 거주하는 저소득층 한인 여성을 대상으로 한다. 1인 가구 연소득 2만 4,120달러, 2인 3만2,480달러, 3인 4만840달러, 4인 4만9,200달러 미만으로 유방암 수술·유방 성형수술 경력이 없고, 지난 1년 내에 유방암 검사를 받지 않은 사람이어야 한다. 무보험자를 우선으로 하지만, 현재 보험이 있는 경우에는 보험회사에 연락하여 사전 승인을 받아야 한다. 예약은 구비 서류 (등록서류, 소득 증명 서류, 본인 신분증)를 팩스 또는 우편으로 복지센터로 보내면 된다.
조지영 사무총장은 “2009년부터 시작된 복지센터의 유방암 프로그램을 통해 지금까지 총 800여 명의 한인여성이 무료 유방암 검사와 임상 검사를 받았고, 그 중 18명은 유방암이 발견돼 현재 치료 중이거나 치료를 마친 상태”라고 말했다.
미국 암 협회는 40세 이상 여성은 1년에 한번 매모그램과 의사 임상 검진, 20-30대는 3년에 한번 검진을 권하고 있다. 또 가족 중에 유방암 병력이 있거나, 자궁수술 후 호르몬 약을 복용하는 여성은 유방암 발생 확률이 높으므로 적어도 1년에 한번 정기검진을 요한다.
문의 (240)638-6663 왕진희

Print Friendly, PDF & Email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