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한글학교가 우리 민족을 이어줍니다" 재외동포재단, 전세계 한글학교 교장 초청연수

Print Friendly, PDF & Email



 
전세계에서 활동하는 한글학교 교장들이 학교 경영의 전문성 강화와 한글학교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서울에 모였다.
재외동포재단(이사장 주철기)이 주최하는 ‘2017 한글학교 교장 초청연수’가 지난21일부터 25일까지 서울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전 세계 29개국 54명의 재외한글학교 교장·교감들이 참가한 가운데 열리고 있다. 미 동부에서도 뉴욕한글학교(유숙희 교장), 워싱턴 하상한국학교(육옥영 교감) 등 지역교장·교감들이 참석했다.
이번 연수는 ‘한글학교가 우리 민족을 이어줍니다’라는 슬로건 아래 학교 경영자의 역량과 전문성을 강화하고 민족 교육자로서의 자긍심을 높이는데 중점을 둔다.
특히 올해는 학교 경영자로서의 교육철학을 세우기 위한 ‘교직소양’, 차세대 재외동포 정체성 교육에 대한 의욕을 고취시키기 위한 ‘정체성 교육’과 함께 ‘한국사 강의’와 ‘한지 공예’ 등 역사 강의와 문화 체험 프로그램이 대폭 늘어났다.
첫날인 21일에는 입소식과 오리엔테이션, 한글학교 운영 중 기억에 남는 이야기를 노래로 만들어 부르는 뮤직콘서트에 이어 개회식이 차례로 진행됐다.
최동준 기획이사는 개회사를 통해 “전 세계 1,800여 곳의 한글학교에서 10만여 명의 학생들이 우리말과 글을 배우며 한민족의 정체성을 키우는 것은 한글학교가 재외동포사회의 근간을 이루고 있다는 것을 보여 준다”며 “길게는 50년 동안 민족의 정체성과 한글교육을 위해 헌신하고 있는 한글학교 교사 및 교장 모두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격려했다. 이에 뉴욕한글학교 유숙희 교장이 교장대표로 감사의 말을 전했다.
참가자들은 22일부터는 ‘교육철학 세우기’, ‘한국어와 한국어교육’ 등 한글학교 관리자로서의 전문성과 역량 강화를 위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학교 기록 관리, 학생들과의 의사소통 방법 등 실제 현장 활용에 중점을 맞춘 직무 교육을 받는다.
또한 올해 대회에서 중점적으로 진행하는 정체성 교육을 위해 ‘영화를 통해 보는 대한민국의 현대사’ 수업에도 참여한다.
셋째 날인 23일에는 한글학교 교사인증제와 정보공시시스템, 맞춤형사업 등 재외동포재단의 한글학교 운영 및 지원 정책을 설명하는 시간을 갖는다.
넷째 날인 24일에는 참가자들이 한데 모여 한글학교의 발전 방향을 모색한다. 참가자들은 자체회의를 통해 차세대의 정체성 교육기관으로서의 한글학교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고 실행 가능한 캠페인 아이디어를 나눌 전망이다. 토의 내용은 마지막 날인 25일 수료식에 앞서 발표할 예정이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워싱턴한인회 제4대 신임회장에 이지현 후보 무투표 당선

박노경 기자

미주세종장학재단 장학금 수여식 “실패를 두려워하지 말고 도전하라”

박노경 기자

어둠의 영에서 빛(주님)으로 나오는 영혼들이 있기에

박노경 기자

하나교회 27일 찬양예배로 하나님께 영광을

박노경 기자

워싱턴여성회 내달 11일 명절파티에 초청합니다

박노경 기자

워싱턴한인밴드 내달 4일 제7회 정기연주회 ‘빅 밴드로 만나는 크리스마스’

박노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