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복지센터, "이민서비스 공인" 공신력 확대

Print Friendly, PDF & Email


 
워싱턴 한인 복지센터(이사장 조성목)의 이민 서비스가 미이민국(USCIS) 산하 법률 서비스 프로그램 (OLAP)에 의해 공식적으로 인증됐다. 또한 한인 복지센터의 직원인 켈리 조씨 역시 이민 프로그램 담당자로 인증을 받았다. 이번 인증을 통해서 켈리 조씨는 이민 법정에서 고객을 대변하는 것을 제외한 모든 이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지난 2 년 동안 복지센터는 이 인증을 취득하기 위해 미이민국의 법률 서비스 프로그램에서 요구하는 모든 서류를 마련하고 필요한 각종 훈련을 이수했다. 이 인증을 통해 복지센터는 미이민국에서 공인된 기관에게만 기회가 주어지는 그랜트를 신청할 수 있게 되며, 이 지역 주류 사회의 다른 공인된 이민 서비스 프로그램과 어깨를 견주며, 공신력있는 이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지난 2014년 가정 폭력 프로그램 인증과 마찬가지로, 이번 이민 서비스 공인은 복지센터에게 많은 새로운 기회를 열어 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재 복지센터에서는 영주권 갱신, 재입국 허가서 신청, (결혼)임시 영주권 조건해지 신청, 시민권 신청뿐만 아니라 가족 초청 기반의 영주권 신청 등의 이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문의 및 예약: 켈리조, 703-354-6345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바른 선교는 현지 선교사의 지침에 따라 동역하는 것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공헌에 감사드립니다

Guest Contributor Allice Yoon

볼티모어 한국 순교자 천주교회 하워드카운티에 새 성전 건축 나선다

박노경 기자

래리 호건 연방상원 후보 “미국의 미래를 위한 도전에 아시아계 함께하자”

박노경 기자

답답한 마음

메릴랜드 순회영사 언제나 인기 한인들로 북적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