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BIM, 10년간 볼티모어 주민들에 예수 사랑 전하다

 

볼티모어 도시선교센터(BIM, 대표 김봉수 목사)는 18일 지역 빈민 50 가정을 초청 추수 감사절 행사를 가졌다. 10년을 한결같이 도시빈민 어린이와 주민을 섬기는 BIM의 사역에 봉사자도 주민도 감사의 마음을 나눴다.

예배로 시작한 이 행사는 빌립보교회(박동훈 목사) 뮤직 앤 아트 챔버 오케스트라 팀의 특별 연주에 이어 이스라엘 침례교회 월든 월슨 목사는 지난 해 볼티모어 시에서 380명이 넘게 사망했다. 사람들은 볼티모어시를 위험한 도시라고 말한다. 그러나 하나님은 이 도시를 포기하지 않으셨다. 그러기에 우리 눈 앞에 있는 이 아이들을 우리에게 주셨다. 이 아이들을 통해 이 도시의 희망을 보고 하나님의 사랑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한 이 곳에서 오랫동안 수고한 볼티모어 도시선교센터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2부 순서는 조지 워싱턴 법과 대학원에 다니는 한나 임의 사회로 듀오(비올라, 첼로)의 감미로운 연주와 가야금으로 어메이징 그레이스 연주가 이어져 참석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마지막 연주는 MD 징검다리 연주단이 화합을 주제로 한 난타연주로 큰 감동을 선사했다.

김봉수목사는 “월슨 목사가 설교를 통해 얘기한 대로 이미 볼티모어 시티는 위험한 도시가 되었지만 이 속에서 고통받고 있는 한 사람이 있다면 분명히 그 사람을 찾아 오실 것이다”라며 “예수님께서 알려주신 사랑은 큰 사랑이 아니라 고통받는 한 사람을 찾아갈 줄 아는 마음” 이라고 전했다.

특히 올해는 베다니장로교회(김영진 목사) 청년부 팀에서 가족사진을 찍을 수 있는 부스와 즉석 카메라, 액자, 소품들을 준비해 참석한 가족들이 모두 사진을 찍어 액자에 담아줬다. 액자를 받은 가족들이 환한 미소를 지으며 돌아갔다.

이 행사에는 베다니 장로교회, 버지니아 큰 사랑 선교교회. 볼티모어 장로교회,복빛교회, 말씀으로사는교회들이 행사를 위한 데코레이션, 터키, 양념세트, 가방, 점심, 음료수 등을 준비해 참여했다.

BIM은 볼티모어 센터에서 12월 16일 (토요일) 오전 11시 부터 애프터 스쿨 아이들과 지역 아이들을 위한 크리스 마스 파티를 가질 예정이며, 아이들 선물과 행사를 도울 봉사자들도 찾고 있다.

문의 김봉수 목사 571- 259-2968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