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 Home
  • News
  • 문화체육관광부, 스미소니언의 프리어&새클러 박물관에 향후 5년간 100만달러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스미소니언의 프리어&새클러 박물관에 향후 5년간 100만달러 지원


 
문화체육관광부는 스미소니언 재단의 아시아 전문 박물관인 프리어&새클러 박물관에 2018년부터 향후 5년간 한국실 및 한국 관련 사업을 위해 약 100만 달러를 지원한다.
워싱턴한국문화원(원장 박명순)은 지난 해 12월 15일 문화체육관광부를 대리하여 프리어새클러 박물관과 지원협약을 맺고, ▷국립 중앙 박물관과 협업, 국보급 문화재 특별전시 추진, ▷박물관의 한국실을 전담하는 인력 채용, ▷매년 한국영화 축제 개최 ▷한국 문화예술 관련 공공 프로그램·학술회의·세미나 등의 개최 ▷한국 관련 아웃리치 사업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추진키로 합의했다
지원협약 체결식에서 박명순 원장은 “이번 문화 체육 관광부의 지원협약이 양국의 공동의 목표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새로운 장을 위한 토대가 되기를 바라며, 향후 프리어&새클러 박물관의 한국 관련 진흥 사업을 유지하고 성장시키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고 말했다. 또한 이번 지원협약 체결은 한국과 미국과의 관계를 더욱더 강화할 것임을 강조했다.
프리어&새클러 박물관의 키이스 윌슨 (J. Keith Wilson) 큐레이터는 “이번 지원협약 체결을 계기로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일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스미소니언의 아시아 미술 박물관으로서 프리어&새클러 박물관은 항상 한국 미술을 소장품에 포함시켜왔다. 이번 지원협약 체결을 통해 프리어&새클러 박물관은 한국 국보급 문화재 특별전시를 개최, 한국의 우수한 문화재를 현지 관람객들과 공유하며 한국 예술에 대한 학술적 이해를 높이고 한국 예술과 문화의 탁월한 풍요로움을 소개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 밝혔다.
이번 지원 협약은 문화체육관광부가 미국을 대표하는 박물관인 스미소니언 박물관과 협력, 우수한 한국 문화를 미국 현지에 소개하고, 다양한 한국 관련 프로그램 개최를 통해 한국 문화예술에 대한 관심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