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하워드카운티 "미주한인의 날" 선포

Print Friendly, PDF & Email



 
하워드카운티 의회와 하워드카운티 군수 앨런 키틀맨은 1월 13일 미주한인의 날을 기념하는 선포문을 발표했다. 지난 2일 하워드카운티 의회는 2018년 회기를 시작하며 첫 일정으로 지역 한인단체장들에게 한인의 날 선포문을 전달했다.
메리 케이 시가티 의장은 1903년 1월 13일 미주 한인 이민이 시작된 이래 한인들은 미 사회에 의료, 과학, 체육, 예술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한 하워드카운티에는 4%가 넘는 한인들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는 메릴랜드 주에서 가장 높은 한인밀집지역이다. 이어 하워드카운티에는 170여 개가 넘는 한인비즈니스가 있으며 이는 지역경제 발전과 문화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선포했다.
또한 미주 한인의 날 115주년을 기념하고 미국의 다양성과 안전을 위해 헌신한 공로를 기리고 이 선포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워드한인시니어센터(회장 이관우), 하워드시민협회(회장 장영란), 메릴랜드시민협회(회장 한창욱), 메릴랜드한인회(회장 백성옥), 메릴랜드한국문화예술원(회장 주상희) 등에 선포문을 수여했다.
이 자리에는 케빈 볼 부의장, 그레그 폭스, 제니퍼 이라사, 존 웨인스타인 의원들이 참석했다.
한편 오는 12일 (금) 오전 10시 앨런 키틀맨 군수는 사무실에서 한인의 날 선포문을 전달할 예정이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요3:16).

Latest Articles

북한에 의료품 전달 위한 봉사와 지원의 한마음

김유니 기자

빌립보교회 창립 25주년 “세상의 중수자로 부르심”

박노경 기자

돌아가신 남편을 기리며 1만 불 기탁한 군자 퀵씨에 KCCOC 감사패 전달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