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미주 한인대학생 풀뿌리 컨퍼런스 15개 주 32개 대학생 참여 "전국 네트워크 -시민운동-정체성 확립"

Print Friendly, PDF & Email


 
시민참여센터 ( KACE) 와 미주한인풀뿌리컨퍼런스 (KAGC)는 지난10일부터 12일까지 2박 3일 일정으로 뉴욕에서 2018년 미주한인 대학생 학생대표 풀뿌리 컨퍼런스 (2018 KAGC U Leadership Summit)를 개최했다.
KAGC U Leadership Summit는 매년 1월 전국의 25-30여 개의 대학교에서 한인 대학생 리더들을 초청하여 각 참가 한인 학생들 캠퍼스에서의 시민참여 활동 (유권자 등록 대회, 한인 전문직업인과의 멘토쉽 프로그램, 인종문제 세미나, DACA등의 이민이슈)등을 교육하고 계획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 컨퍼런스에는 예일대, 코넬대, 프린스턴, 웨즐리 대학 등의 유수한 대학을 포함하여 전국 15개주 32개 대학 한인학생회나 아시안 학생회 대표자 59명의 학생이 참여했다.
KAGC의 송원석 사무국장은 “매년 학생 대표자 모임을 통해 학생들의 전국적인 네크워크 형성의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한인 학생들에게 Korean-American으로서의 정체성을 자각할 수 있도록 돕고, 커뮤니티의 이익과 발전을 위해 시민참여/정치참여를 캠퍼스에서 적극적으로 펼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컨퍼런스의 궁극적 목표” 라고 밝혔다.
참가 학생들을 스스로 커뮤니티 이슈를 시민참여를 통해 문제해결을 하는 계획을 세우고 발표를 하는 콘테스트를 통하여 구체적인 시민참여의 방법과 풀뿌리 운동에 대한 교육을 받고, 캠퍼스 활동 계획을 세우며, 다양한 초청연사를 통해 다양한 간접 경험에 나섰다.
첫 날인 10일에는 뉴욕주 뉴욕시에서 근무하는 젊은 한인 공무원들의 패널 그룹 토론을 통하여, 한인 대학생들의 공직에 대한 간접체험을 제공하며, 둘째날 11일은 KACF의 윤경복 사무총장과 KAGC 실무진들과의 대담 등을 통해 한인으로서의 정체성과 커뮤니티을 위한 활동들에 강연을 들었다. 또한 12일 만찬은 모국인 한국에 대한 배움의 갖는다.
KAGC U는 봄학기 동안 20여 개의 학교에서 세미나 및 캠퍼스 유권자 교육 캠페인을 펼칠 예정이며 7월에는 200여명의 한인 대학생들을 워싱턴 DC로 초청하여 KAGC 컨퍼런스에 참가 시킬 예정이다. 또한 작년 부터 제공하는 미 연방의회 여름 인턴십 프로그램을 통하여 KAGC U에 참가하는 한인학생들에게 미 연방 상·하원 사무실에서 여름방학동안 인턴십을 가질 수 있는 기회를 제공 할 것이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요3:16).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