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별세

Print Friendly, PDF & Email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86세) 원로 목사가 14일 오전 7시 13분(한국 시간) 서울대병원에서 별세했다. 조 목사는 지난해 7월 뇌출혈로 쓰러져 수술을 받은 뒤 서울대 병원으로 옮겨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베다니홀에 마련되어, 조문은 15일 오전 7시(한국 시간)부터 받을 예정이다. 18일 오전 8시 한국교회장으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설교를 맡아 장례 예배가 열리며, 장례위원장은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회장 소강석, 이철, 장종현 목사가 맡았다. 하관예배는 18일 오전 10시부터 장지인 파주시 오산리 최자실국제금식기도원 묘원에서 열린다.

조 목사는 1936년 2월 14일 경남 울주군(울산광역시)에서 5남 4녀 중 장남으로 태어났다. 1958년 서울 은평구 대조동 최자실 전도사(조 목사의 장모) 집 마당에 천막을 치고 예배를 드린 것이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출발로 지금의 교인 수 80만여명에 이루는 세계 최대 교회로 키워내며 선교에 신화를 쓴 인물이다.

창립 초기부터 방언과 신의 힘으로 병을 낫게 하는 것을 강조해 신자 수가 급증했으며, 1973년 여의도로 교회를 옮겼다. 1973년 입당 예배 때 1만명이던 교인은 1992년 70만명을 넘어 1993년 세계 최대 교회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조 목사는 한국 교회 부흥과 세계 교회 성장을 주도하며 개신교 선교역사에 한 획을 그은 인물로 평가받는다. 1992년부터 2008년까지 세계하나님의 성회 총재를 역임하며 제3세계 선교에 박차를 가했고, 사회 구원을 위해 사단법인 선한 사람들(현 굿피플)을 세워 인권 환경 보건 및 아동복지 증진에 앞장섰다. 2008년 5월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 목사로 추대됐고, 영산조용기자선재단 이사장 등을 지냈으며, ‘나는 이렇게 기도한다’, ‘4차원의 영적세계’ 등 다수의 저서도 남겼다.

유족으로는 희준, 민제, 승제 3남이 있으며, 부인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은 지난 2월 세상을 떠났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시민협회, 25일 이동식 백신접종 ” 3차 화이저 부스터 샷 대상자에 접종 시작”

박노경 기자

볼티모어 노숙자들에게 말씀을 심고 기도케 하는 리사 김 목사

박노경 기자

워싱턴신학교 27일 선교전략 세미나

박노경 기자

OffStage 휴스턴 발레단 조수연 “고단한 마음을 위한 스케치”

박노경 기자

“COVID-19 백신, 델타변이, 부스터 샷 안전한가요?”

박노경 기자

재외동포의 힘, 투표로 함께 해요.

김유니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