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MD 주 개인소득세 7월 15일까지 신고 및 납부 연장

Print Friendly, PDF & Email

메릴랜드 주 납세자들은 오는 7월 15일까지 개인소득세 신고 및 납부를 하면 된다.

피터 프랜쵸 감사관은 19일 코비드-19 대유행으로 인해 재정적인 어려움에 직면한 납세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2021년 메릴랜드 주 개인소득세의 신고 및 납부 기한을  4월 18일 금요일에서 오는 7월 15일 금요일로 3개월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연장 발표는 연방정부 및 주정부 개인소득세 신고서가 접수되는 2022년 세수시즌의 1월 24일 시작일을 논의하기 위한 기관 관계자들과의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나왔다. 연방과 주 법인세 신고는 이미 진행 중이다.

이번 위약금 및 미지급 부채에 대한 이자의 면제인 신고 및 납부 기한연장은 메릴랜드 개인과 가정에 대한 전염병의 지속적인 영향을 반영했다.

프랜쵸 감사관은 여전히 힘든 시간을 보내는 납세자들에게 더 많은 시간을 갖고 신청하고 납부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주민들의 재정적 압박을 완화시켜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3년 연속 연장에 나선 것으로 지난 2년간 약 60만 명의 납세자들에게 혜택을 주었으며, 이들이 무이자 대출로 총 18억 달러를 보유할 수 있게 했다.

반면 국세청은 이미 COVID로 2022년 세수시즌에 대한 처리 지연을 경고하며 연방소득세 신고와 납부기한을 4월 18일 이후로 연장할 계획이 없음을 내비쳤다.

메릴랜드 주 납세자는 3개월의 유예기간을 받기 위해 연장을 요청할 필요가 없으며, 모든 거주자와 비거주자에게 자동으로 부여된다. 환급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납세자들은 가능한 한 빨리 신고해야 하며, 7월 15일까지 제출을 기다릴 필요는 없다.

프랜쵸 감사관은 지난해 변경된 연방 근로소득공제(EITC)와 주 근로소득공제(EIC)가 납세자, 특히 개별세무식별번호(ITIN)를 사용하여 신고하는 메릴랜드 주민에게 이익이 될 수 있음을 상기시켰다. 그는 납세자들은 연방과 주정부의 세금부채를 실질적으로 줄이거나 심지어 없앨 수 있는 이 프로그램의 적용 자격이 있는지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오미크론 변이가 주 전역에 퍼지면서,직원과 공공의 안전을 유지하기 위해 몇 가지 운영 프로토콜을 제정했다.

기관의 12개 지점 모든 약속은 사전 예약을 해야 하며 온라인 예약도 가능하나 방문 접수(walk- ins)는 허용되지 않는다. 예방접종 여부와 상관없이 모든 지점에 마스크 착용이 필수다.

납세자는 1-800-MD-TAXES로 전화하거나 taxhelp@marylandtaxes.gov으로 이메일을 보내면 된다. 각 지점과 콜센터는 모두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전 8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운영한다. 콜센터는 2월 1일부터 개인소득세 지원을 위해 오후 7시까지 문을 연다.

연방 세금과 관련된 문의 사항은 www.irs.gov를 방문하거나 443-853-4778 또는 877-4778(볼티모어 지역)로 전화하면 된다. 또한 7개의 메릴랜드 납세자 지원 센터에서 연방 세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납세자들은 가능한 한 빠른 처리를 위해 신고서를 전자적으로 제출하고 직접 예치금을 사용할 것을 권장받으며 가능한 모든 환급금을 수령하고 미국 우편서비스에 대한 지속적인 지연을 피할 수 있다. 전자 보고서 제출에 사용할 승인된 공급업체 목록은 감사관 웹사이트에서 찾을 수 있다.

메릴랜드 납세자들은 또한 기관의 무료 I-File 시스템을 사용할 수 있다.

지난해 이 기관은 329만 건의 세금 신고를 처리하고 32억 달러의 가치가 있는 261만 건의 환급금을 분배했다. 감사담당자들은 약 70만 건의 전화를 받고, 16만 건의 이메일에 답장했으며, 온라인 또는 직접 약속을 통해 약 22,000명의 납세자들을 도왔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미초등학교 인터내셔널 문화축제에서도 단연 인기는 한국

박노경 기자

워싱턴신학교 제 37회 졸업 및 학위수여식

박노경 기자

하워드한인시니어센터 “푸른 자연에서 여유와 풍치를 즐겨요”

박노경 기자

고대 한국 건축의 숨겨진 이야기 “한국의 치미” 특별전

Guest Contributor

페어팩스 검찰, 카운티 역사상 최대규모 횡령 기소

박노경 기자

빛의 자녀들은?

주명수 목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