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고 윌리엄 웨버 대령님이 추모의 벽 완공을 보셨더라면 …

Print Friendly, PDF & Email

한국의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와 방미단 30여명이 26일 오전 알링턴국립묘지를 찾아 고 윌리엄 웨버 대령의 묘소와  하비 스톰스 소령의 묘를 찾았다.

소강석 목사는 고 윌리엄 웨버 대령님을 생각하면 마음이 너무 아프다.  살아계셔서 추모의 벽 완공을 보셨으면 얼마나 좋아하셨을 까.  고인의 부인인 애널리 여사는 생전에 웨버 대령이 새에덴교회와 소강석 목사에게 고맙다는 말을  자주 하셨다고 했다.

고 윌리엄 웨버 대령은  오는 27일 준공을 앞둔 한국전 전사자 추모의 벽 건립을 제안하고 추진해 오던 중  완공을 바로 앞둔  지난 4월 9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고 웨버 대령은 한국전쟁 중 오른팔과 다리를 잃어 생전에 왼손으로 경례를 하는 모습은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소 목사는 하비 스톰스 소령의 묘도 찾았다.   우리의 자유와 번영을 위해 싸우시다 전사하셨다. 고인은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고 다시 한국전쟁에 미 육군 제7보병 사단 31연대 소속으로 인천상륙작전 등 여러 전투에서 공을 세우시고 1950년 12월 1일 혹산 속에서 벌어진 장진호 전투에서 부하들은 먼저 후퇴 시키신 후 전사하셨다. 당시 9살인 큰 아들 샘 스톰스와  임신 중이던 막내 아들 로버트 스톰스를 만났다. 이들은 아버지를 자랑스럽고 존경한다고 했다.   또한 참 군인의 정신을 보였던 아버지에 대한 존경의 눈물을 흘렸다.

2018년 북한이 1차 미북 정상회담 뒤 송환한 미군 유해 55상자에서 하비 스톰스 소령의 신원이 확인돼  오랜 기다림 끝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소강석 목사는 이런 분들이 계셔서 우리가 자유와 번영을 누릴 수 있다.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다음세대와 함께 이를 알리고 기억하길 바란다.

단일교회에서 하나님의 은혜와 성도들의 이해로  참전용사들을 섬길 수 있었다.  성도들이 자랑스럽고 감사하다고 말했다.

추모의 벽 건립을 위해  10만 달러를  전달했으며 , 유지 관리 위한 기금 1만 달러를 더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와싱톤중앙장로교회 부설 ‘The Sent Christian school’ 시작합니다

박노경 기자

카투사 전사자들 추모의 벽에 역사를 새겼다

박노경 기자

권세중 총영사 페어팩스카운티 경찰국 방문 “한인사회 안전강화와 협조 당부”

박노경 기자

재미대한체육회 “제 22회 전미주체전의 성공을 위해 함께 뜁시다”

박노경 기자

작은 순교자(little martyr)

주명수 목사

인턴십으로 맺은 인연 세대간 소통으로 이어지다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