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지구온난화 (地球溫煖化) 심각하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지구온난화 (Global warming)는 일개집단이나 국가의 문제가 아니다. 전인류생존에관한 문제다. 10년 (decade)에 화시 0.32도씩 상승한다는 보고다.  1981년부터 관찰한 통계다.  그전에 비해 서  빠른속도로 온난화 하고있다.  1880년 통계는 10년에 0.14 f (0.08 c) 였다.  현속도로 온난화 가 진행된다면 50년 (5 decades) 후는 1.6 f 가 상승한다는 계산이다. 수백년 후를 생각하면 끔직하다. 기후변화에 특벌한 관심을 갖는 엘 고어(Al Gore) 부통령은 텍사스주 우발데(Uvalde, Texas)초등학교 총기 사건에 비유하면서 지구온난화에 의한 참사도 그렇게 심각하고 시급하다고 경고한다. 우리 가 알고있는 지구는 태양계 뿐 아니라  우주에서 인간이 살기에 가장 좋은 행성(Planet )으로 알았 는데 이게 웬  날 벼락인가?

실은 날벼락이 아니다.  사회가 산업화하면서 1700년대에 산업혁명기를 맞이하고 공장에서 뿜어 대는 이산화탄소의 배출량이 늘어날때부터 문제가 시작됐다고 생각한다.  보편화된 자동차도 한 목 했을 것이다.  지구 온난화의 주범은 이산화탄소 (Carbon dioxide)다. 석탄,  오일(Oil )등 화석 연료 (Fossil fuel)와 인간이 배출하는 쓰레기.  오물에서 발하는 메탄 (Methane) 등이다. 인간의 편의 를 위해서 사회는 산업화 했고 편의를 얻은 대가로 지구를 망쳤다.  다행히 화적연료를 태양, 풍력 에너지 등으로 대치하는 것은 다행한 추세다.  전기차의 보급이 성공하길 바란다.

이산화탄소가 지구온난화에 기인한다는 논리는 이러하다.  이산화탄소는 증발해서 대기층을 형성 한다.  태양열이 온실의 유리지붕을 통해서 온실 안으로 들어오면 그열은 지붕에 막혀서 밖으로 세어나가지 못하는 효과로 온실의 역활을 하는 것과같이 태양열이 오염대기층을 통해서 지구표면 으로 일단 들어오면 오염대기층에 막혀서 나가지 못하고 계속 지구를 달구는 현상을 온실효과 (Greenhouse effect) 라 한다.  온실효과 덕분으로 온실은 온실역활을 하지만 지구는 온난화가 가져오는 고통을 겪어야한다.

올해에 경험한 폭염은 기류 변화로인한 일정한 지역에 집중된 열기로서  지구온난화에 가세하여 피해를 극대화했다. 저수지가 건조하여 바닥을 들어내는가  하면 산불이 인근 주택가를 위협한다. Yosemite의 울창한 고목도 손실을 보았다. 산림이 건조한 탓이다.  지구온난화로 인해서 북극의 빙하 (Glacier) 가 녹아내린다.  바다연안 동물 (Coastal life) 을 위협하며 해안육지가 물에 잠긴다.  플로리다 주의 많은 부분이 잠식 할 것이다.  육지가 바다보다 낮은 나라 가 있다. 네덜란드다. 한면이 바다보다 낮다. 지구온난화를 방지하지 못하면 많은 곳에서 그러한 참상을 보게 될 것이다.

지구의 온난화방지를 위한 노력은 전세계가 함께 추진해야 한다.  2016년 파리기후변화협정이 그것이였다.  195개국이 대기오염을 줄이기로 결의했다.  얼마 나 성공적으로 대기오염을 줄였는지는 아직은 미지수다.  수십년이 지나야 결과가 조급씩 보일 것이다.  모두는 지구 온난화 방지에 총력을 경주해야 할 것이다.  우리 후손을 구하는 일 이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카투사 전사자들 추모의 벽에 역사를 새겼다

박노경 기자

권세중 총영사 페어팩스카운티 경찰국 방문 “한인사회 안전강화와 협조 당부”

박노경 기자

재미대한체육회 “제 22회 전미주체전의 성공을 위해 함께 뜁시다”

박노경 기자

작은 순교자(little martyr)

주명수 목사

인턴십으로 맺은 인연 세대간 소통으로 이어지다

박노경 기자

매주 수요일은 한인 봉사자 굿스푼을 만나는 날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