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1973년 빌리 그래함 전도부흥을 2023년 6월 3일 프랭클린 그래함과 다시 한번

Print Friendly, PDF & Email

“1973년 6월 3일은 잊을 수 없는 날이다.  빌리 그래함 목사의 전도대회 마지막 날인 이날 여의도 광장에 110 만 명이 결집했고 이 중 4만 여명이 예수를 구주로 영접하겠다고 결신에 나섰다.”

당시 빌리 그래함 목사의 한국어 통역을 맡았던 김장환 목사(극동방송 이사장)는 당시의 감격스러운 기억을 떠올리며 이로 부터 50주년이 되는 올해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 전도대회를 갖는다.  1973년 아버지 빌리 그래함목사에서 2023년 아들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가 대를 이어 전도집회에 나서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목사는 지난 25일 홍희경 극동방송 미동부위원장, 한기붕 극동방송 사장과 함께 워싱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빌리 그래함 전도대회 50주년 기념집회 개최에 대해 소개했다.

빌리 그래함 전도대회는 1973년 5월 30일부터 6월 3일까지 닷새 동안 320만 명이 모였고 7만 2천여명이 예수를 영접했다. 한국역사상 전무후무한 대형 집회이다. 특히 6월 3일 일일 집회참석자가110만 명이라는 숫자는 한국은 물론 세계 기독교 집회 역사에 기념비적인 기록으로 남았다.

▷50주년 기념대회는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는가?

나(김장환 목사)는 김삼환 목사, 오정현 목사, 이영훈 목사, 장종현 총장과 매달 한 번씩 조찬을 나누는데 올해가 빌리 그레이엄 목사 전도대회를 한 지 50주년이다. 희년으로 다시 집회하는 것은 어떤가라고 물으니 모두 만장일치로 찬성을 했다.  그리고 한 사람이 5천 만원 씩 내서 2억 5천 만원으로 시작을 했다.

이를 위해 매달 극동방송 아트홀에서 기도회를 갖고 있는데  기드온 용사  300명의 목사들이 참석해 기도를 드리고 있다.

▷이번 대회의 의미는 ?

단순히 일회성 행사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동력을 삼아 이후 한국교회 회복과 부흥 운동으로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믿음의 계승 차원에서 오늘날 한국교회 부흥의 주역인 60~70대 믿음의 선대가 남긴 좋은 전통과 유산을 지켜 허리 세대인 4050 세대 목회자들에게 울림을 전하고 싶다.

▷대회는 어디서 열리는가?

서울 상암동 월드컵 경기장에서 6월 3일(토) 오후 3시 에 열리며 오후 2시부터는 기념음악회를 갖는다. 이에 앞서 6월 2일(금) 오후 4시 30분에는 사랑의 교회(오정현 목사)에서 청소년 집회를 갖는다.

▷설교자 프랭클린 그래함은 누구인가?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크리스천 지도자로 손꼽히며, 빌리 그래함 목사의 장남으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 주 애슈빌에서 1952년 태어났다. 그는 1979년 구호단체인 ‘사마리안 퍼스(Samaritan’s Purse)’의 대표로 취임해 전세계 어려운 나라들을 돕고 있다.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에 교회들이 많이 참여하는 슈박스(Shoebox)도 사마리안 퍼스 사역의 일환이다. 그리고 2001년부터는 빌리 그래함 전도협회(Billy Graham Evangelistic Association)의 대표가 되어 복음을 전하고 있다.

▷찬양대 규모는 어떻게 되는가?

이번 집회 찬양대는 전국 130여개의 교회와 합창단, 기관들에서 신청 중이며, 사랑의 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 명성교회, 연세중앙교회 찬양대 등 현재 1만 2,300명이 등록해 할렐 루야, 주 하나님 지으신 모든 세계 & 살아계신 주 메들리(편곡), 콜링 송 큰 죄에 빠진 날 위해 등 감동의 찬양을 준비 중이며, 사랑의 교회 크리스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협연한다.  어린이 합창단 700명이 사전집회에 오른다. 특히 지휘는 이화여자대학교 음악대학장이며 1973년 전도대회 참석자인 박신화 교수다.

▷참석 예상 인원은?

현재 대회 참석 예정자는 약 10만 명을 넘어섰다.  극동방송을 통해 1973년 당시 집회에 참석했던 사람들은 이름과 전화번호를 보내 달라고 하니 서울에서 950명, 광주 350명, 영남권은 400명이 연락이 왔다. 이들이 50주년 기념대회에 가족, 친지, 친구들을 동반하겠다고 알린 수만 4만 5천 명이 넘었다.  이들은 한결같이 빌리그레이엄 대회 참석후 구원받고 가족까지 구원하는 역사 일어났다며 다시 한번 믿지 않는 영혼들을 위한 구원에 나서겠다고 전했다.

서울 상암월드컵 경기자 수용 인원은 10만 명이고 유튜브와 각 기독교 방송을 통해 10여 만 명을 예상해 20여 만 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한다. 현재 해외 거주 한인들도 전도대회에 맞춰 한국에 방문해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는 사람들이 많다.

▷ 청소년 집회를 소개해 달라

기념대회 전날인 6월 2일(토) 오후 4시 30분에는 사랑의 교회에서 청소년 집회를 갖고 미래를 열어갈 다음 세대가 다시 한 번 복음의 황금기를 꿈꾸는 계기로 삼자는 것이다.  설교는 빌리 그레이엄 목사의 손자인 빌 그레이엄 목사가 맡는다.

▷ 1973년 전도대회에서 예수 영접한 사례를 하나 설명해 달라.

지난 3월 3일 목표 극동방송이 20면만에 신사옥을 마련하고 사옥헌당 감사예배를 드렸다. 이날 목포 양동제일교회 곽군용 목사(63세)가 설교자로 참석했다. 그는 빌리 그래함 전도집회와 깊은 인연을 소개했다. 1973년 여의도 집회 중  광장 맨끝 나무밑에서 친구 다섯 명이 맥주와 소주를 마시며 대체 뭐하는 집회냐? 하고 있을 때 단상의 빌리 그래함 목사가 예수 믿을 사람 일어나라고 말씀하시고 김장환 목사가 이를 통역하고 있었다. 그 중 한 명이 벌떡 일어났는데 그가 바로 곽군용 목사이다. 그는 대학교 2학년 때 예수를 영접하고 대학을 졸업한 후 다시 신학을 공부해 목포에서 제일 큰 교회 목사가 됐다. 그 집회가 자신을 구원하고 하나님의 사자로 부르심을 받게 했다고 고백했다.

▷대회 신청과 찬양대 신청은 어디로 하는가?

기념대회 의미를 담은 앰블럼과 홍보영상은 공식 홈페이지(www.billy50.com)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기념대회 신청과 일 만 명 찬양대 신청을 할 수 있다.

기념대회 공식 포스터 (사진 제공 극동방송)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We need to be free” 챕피터슨 전 VA주상원의원, 저항자 책 출간

Guest Contributor Allice Yoon

메릴랜드 주 미주한인의 날 법안 제정은 다음 회기로

노숙자 전도, 노방 전도, 개인 전도 3

정진환 목사

한국사위 래리 호건 연방상원 도전 지지합니다

Guest Contributor 정유진

잊혀지지 않는 사람들 정용철 목사

정인량 목사

코윈 워싱턴지부“서로를 알아가고 다름을 인정해야 좋은 관계가 성립된다”

Guest Contributor Allice Yoon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