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우크라이나 어린이 실상

Print Friendly, PDF & Email

지난 7월15일 윤석열 대통령이 러시아와 전쟁중인 우크라이나를 전격 방문했다. 블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정상회담에서 1억 5천만달러의 자금 지원을 약속했다. 이는 대부분 비살상용 무기 지원이었다. 이는 경제규모가 세계 10위권에 들어가는 대한민국의 올바른 결정이었으며, 서방세계들이  대한민국과 윤석열 대통령께 찬사를 보냈다. 미국 및 서방세계의 지원정책도 거의 무기 지원이 었다. 윤 대통령이 한국에 귀국해 우크라이나에서 직접 전쟁의 참혹한 현지를 방문할 때 특히 어린이들의 참상이 눈에 아른거렸다고 한다. 전쟁의 희생자중에 어린이와 여자들이 가장 두드러 진다. 대한민국도 6.25전쟁중에 부모를 잃은 고아들이 많이 생겨 미국 및 유럽으로 많이 입양된 기록이 있다.

한국돈 15,000원( 미화 약 13불)이면 어린이 한달 분 식량을 후원할 수 있다고 한다. 윤석열 대통령이 한국 기독교계에게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을 위해 기독교의 거장이신 김장환목사(극동방송 이사장)께 직접 연락을 취해 모금을 부탁했다. 극동방송에서는 지난 8월7일 8일 전국 네트워크로 모금방송을 실시간 방송하였다. 아나운서의 대부이신 김동건 아나운서와 모금방송을 진행하면서 이틀동안 약 30억을 모금했다. 극동방송 담당자와 통화하니 우트라이나 한국 대사관을 통해 이 모금이 전달 된다고 한다. 이 성금은 약 20십만의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이 한달치 식량을 제공할 수 있는 귀한 성금이다.

앞으로도 한국 기독교 각 교회에서 이 모금 운동이 진행되리라 생각된다. 홍희경 극동방송 미주 운영위원장도 이 모금에 참가하여 미화 10,000달러를 송금했다. 언제 끝 날지 모르는 이전쟁이 하루 속히 끝나서 공포와 굶주림에 떨고 있는 우크라이나 어린이들에게 안정과 평화가 깃들기를 간절히 기도 드린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답답한 마음

메릴랜드 순회영사 언제나 인기 한인들로 북적

박노경 기자

미한기업인친선포럼 “한국 중소기업의 미국 진출 성공전략” 

메릴랜드시민협회 대학입시 정보 나눔 세미나 성료

박노경 기자

래리 호건 전 주지사 가족 메릴랜드 스페셜 올림픽 창립자 챔피언상 수상

박노경 기자

에스더서를 통하여 배우는 하나님의 지혜

이성자 목사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