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메릴랜드 미주한인의 날 법안 제정을 위한 주상원 공청회에 한인 대거 참석

Print Friendly, PDF & Email
8일 열린 공청회에서 클라랜스 램 주상원의원이 미주한인의 날 상원법안을 소개하고 있다.

메릴랜드주 미주한인의 날(Korean American Day)법안(Senate Bill 387)제정을 위한 상원 소위원회 공청회가 8일 법안 지지자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상원빌딩에서 열렸다.

이날 공청회장에는 한인 32명이 자리해 공청회를 지켜보고, 법안을 상정한 클라랜스 램 주상원 의원을 비롯해 메릴랜드시민협회 장영란 회장, 한정순 이사,  April Kim 메릴랜드대학교 학생, 줄리아 장 주지사실 아태자문위원, 로사 박 미주한인재단워싱턴회장, 레이첼 고등학생 등 한인1세에서 1,5세, 2세 등이 참석해 지지발언에 나섰다.

공청회 발언자들(왼쪽부터 April Kim, 줄리아 장, 클라랜스 램, 장영란, 한정순, 로사 박, 레이첼 리 소속생략)

첫 번째 발언자로 나선 장영란 회장은 매년 1월 13일을 기념하는 미주한인의 날은 1903년 최초의 한인 이민자들이 미국에 도착한 것을 기념하는 미국 역사상 중요한 이정표가 되는 날이다. 기회와 자유를 찾아 새로운 땅으로 온 한인이민자들은 미국 사회의 다양한 분야에서 귀중한 공헌을 해 오고 있다. 한인들은 미국의 문화, 경제, 사회 각 분야에서 탁월한 공로를 세우고, 한미양국의 유대강화, 외교관계 발전, 문화교류를 촉진하는데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다. 미주한인의 날 법안제정은 단순히 과거 한인이민자들의 업적을 기리는 것 뿐만 미국 사회의 포용성과 다양성 그리고 모든 공동체에 대한 존중의 가치를 의미있게 확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줄리아 장 아태계 자문위원도 미주한인의 날 제정은 한인1세대들이 아메리칸 드림을 이루고 사회에 공헌한 헌신을 인정할 뿐만 아니라 아직도 이 사회에서 수용에 어려움을 겪는 한인1.5세, 2세들을 포용하고, 또한 그들의 자녀인 미래세대를 위한 길어 열어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정순 이사와 로사 박 미주한인재단-워싱턴 회장, April Kim 대학생 등도 미주한인의 날 법안제정을 강력히 요청했다.

레이첼 고등학생은 워싱턴D.C., 메릴랜드, 버지니아 등지에서 다양한 국적의 비한인들과 케이팝 퍼포밍 댄스 그룹을 이끄는 설립자로 활동하며 인종과 문화적 다양성을 가진 미국이 모든 나라들에게 큰 희망과 등불이 됐다는 신념을 갖게 됐다. 1903년 미주한인이민자들이 미국에 문화적 뿌리를 내릴 기회를 가졌고, 한국은 현재 전세계 트랜드의 큰 축을 담당하고 있다.이번 미주한인의 날 제정은 한인세대 모두에게 소중하고 자랑스러운 기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8일 주상원 소위원회 공청회에 참석한 한인들

이번 법안은 지난 1월 18일 클라랜스 램 주상원의원과 케이티 프라이 헤스터 주상원의원이 상정했다.

이날 박상원 세계한인회장 및 다수의 한인들이 참석해 공청회를 지켜보자  소위원회 소속 상원들도 한인들의 발언을 경청하며 관심을 나타냈다.

공청회 후 클라랜스 램 주상원의원은 법안통과 가능성을 묻자 긍정적이라며 좋은 결과를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한편 주하원에서는 지난 1월 22일 코트니 왓슨, 마크 장, 데이빗 문, 차우 우 등 24명의 주하원의원이 미주한인의 날 법안(House Bill 448)을 상정했으며, 오는 3월 14일 오후 1시 하원빌딩에서 공청회를 갖는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워싱턴원로목사회,열린문교회 5대 김요셉 담임 목사와 축복과 감사 나눔

박노경 기자

메릴랜드총한인회, 아태계 단체와 저소득층 섬김 활발

박노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후보 펜실베니아 유세 중 총격발생 긴급대피

박노경 기자

메릴랜드한인노인센터, 농장 바우쳐 프로그램으로 지역섬김

박노경 기자

“행복하고 여유있는 노후를 위해 미리 준비합시다”

Guest Contributor

“주민들의 자유를 억압, 인권을 침해하는 북한의 실태를 널리 알리자”

Guest Contributor Allice Yoon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