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제16회 미동부 5개주 목사회 연합체육대회 뉴저지 종합우승, 메릴랜드 배구팀 16년 연속 우승

Print Friendly, PDF & Email

화창한 날씨 속 제16회 미동부 5개주 한인목사회 연합체육대회가 13일 뉴욕 컬리지 포인트 소재 프랭크 골든 파크에서200여명이 참석해 열띤 경기를 펼친 결과 뉴저지 한인목사회(회장 김종국 목사)가 우승기를 차지하며 은혜롭게 마쳤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뉴욕한인목사회(회장 정관호 목사)는 2위를 차지하고 대필라한인목사회(회장 이병은 목사)는 3위, 그 뒤를 이어 워싱턴지역의 메릴랜드와 워싱턴지역한인교역자회가 4위와 5위를 차지했다.

메릴랜드한인목사회 배구팀은 16년 연속 우승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안응섭 목사(왼쪽)가 우승컵을 받고 기뻐하고 있다)

경기결과는 배구는 1위 메릴랜드, 2위 버지니아, 3위 필라델피아, 족구는 1위 뉴저지, 2위 뉴욕, 3위 필라델피아, 축구는 1위 뉴욕, 2위 뉴저지, 3위 필라델피아가 차지했다. 개최지인 뉴욕과 이웃인 뉴저지가 동점을 기록했으나 승자승 원칙에 따라 뉴저지가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각 종목별 MVP는 배구 최 영 목사(메릴랜드), 족구 신철웅 목사(뉴저지), 축구 강창훈 목사(뉴욕) 등이다.

메릴랜드한인목사회 배구팀 선수들이 우승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메릴랜드한인목사회(회장 공 잔 목사)는 배구강자답게 4전 4승으로 16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매년 자체 기록갱신 중인 배구팀은 미동부5개주에서 최강자의 위엄을 보였다. 또한 메릴랜드팀의 자랑은 사모들의 열띤 응원이다. 이날 축구 2무 2패, 족구 4전 4패로 다소 아쉬운 경기였으나 결과에 아랑곳하지 않고 선수들을 격려하며 응원을 펼쳐 아름다운 모습을 선사했다.

워싱턴지역 한인교역자회 축구팀이 우승을 향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워싱턴지역 교역자회 여성 목회자들이 참석해 힘을 실었다.

워싱턴지역한인교역자회(회장 이택래 목사)는 다양한 연령대의 목회자와 여성 목회자들이 참석해 열심히 경기장을 누비거나 응원을 하며 팀워크를 높였다.  승패를 떠나 5개주 지역 목회자들이 한자리에서 뛰고 달리며 선의의 경쟁을 펼치고 또한 교제와 목회현장을 나누며 재충전의 시간을 갖기도 했다.

한편 2025년 대회는 필라델피아한인목사회에서 개최한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일상에서 깨닫는 신앙 – 아빠

박노경 기자

Finding Korean spirit in Washington D.C.

Rachel Lee Centreville High School

둘이 한 몸

주명수 목사

워싱턴성광교회,내달 1일~7일 Half Year 특별새벽집회

박노경 기자

제2회 미주장애인 체전 바로 코앞 14~15일 “장애인 비장애인 함께 즐기는 축제로”

박노경 기자

워싱턴목회연구원 6월 정기모임 “세월을 아끼자”

박노경 기자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