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뭔가를 봤어야 하는데

Print Friendly, PDF & Email

답답한 마음이 정리가 된 것은 내 자신을 인정하면서 부터입니다. 아내의 말을 듣고 전화 를 했더라면 이런 일이 없었을텐데 이제부터라고 아내 말을 들어야지. 미국에 온 값을 치루자  많은 돈이니 한번에는 다 갚지 못해도 매 달 조금씩 갚아 나기면 되지 하는 마음을 가지고 신경쓰지 않기로 하면서 사역의 장을 넓혀 가기로 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50불이 없어서  또는 20불이 없어서 컬렉션 에이젼트에 돈을 보내지 않으면 시도 때도 없이 팀 클락이라는 사람에게 전화가 와서 받으면 헬로우 미스터 안으로 시작을 하더군요. 하도 못낼 때가 많으니까 은행에서 융자를 받아서 내라고 해서 네가 대신 융자를 받아서 내라 그럼 내가 너에게 보내 줄께 말 같지도 않은 말이지만 그렇게 하면서 세월을 보내는 가운데 여름 청소년 수련회를  캐톡틴 마운틴에서 시작했습니다.

한국에서는 교회 학교 학생들을 데리고 주변의 우려와 어른들의 걱정을 뒤로하고 캠프를  성공리에 잘 마친 경험이 있습니다. 그 경험을 살려서 이곳에서도 야외 캠프를 계획했습니다. 이민 교회 현장에서 이런 야외 캠프가 처음이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더 잘해 보고 싶은 마음이 생겼습니다. 현장에 도착해서 텐트를 치고 하여간 얼마나 재미있었는지 모릅니다. 지금도  그 때 학생들이 저에게 주었던 편지들이 있고 가끔 가다가 읽어 보면 한결같이 너무 재밌었다는 것입니다. 그리고 전도사님은 우리 이야기를 전혀 들어 주지 않기 때문에 너무 스트릭하다 는 것이였습니다. 풀독이 무엇인지 몰랐습니다. 아이들이 풀 속에 안들어 가려고 해서 왜 안  들어 가느냐고 앞장서서 데리고 들어 갔고 비가 온 날 아침에는 남녀 학생들에게 전부 다 수 영복을 입고 집결을 시켜서 운동을 시켰고 꿈 같았던 첫 사역의 현장을 사임하고 볼티모어 북쪽에 있는 한 교회 부목사로 부임을 하게 되었습니다.

교회 학교를 부흥시켰다는 소문 때문에 시작된 사역지였는데 당시 목사님은 비즈니스를 하셨고 제가 가서 ‘목사님 이제는 비즈니스는 그만 두시고 제가 잘 도울테니 열심히 목회를 하시라’고 했습니다. 물론 오래 가지 못했습니다. 교회 주소록을 만드는데 목사님이 주신 자료를 가지고 만들어서 목사님께 드렸고 목사님은 그것을 복사해서 교인들에게 나누어 주셨는데 알고 보니 돌아 가신 분이 살아 있는 분으로 등장했던 것입니다.

목사님과 더불어 제가 잘못해서 그렇다고 사과를 하고 다녔지만 교인들은 이미 다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성탄절이 있었던 12월 달에는 가게에서 집에 들어오시는 길에 강도를 만나는 일도 있었습니다. 용감하게 격퇴를 시켰노라 하면서 지역 방송국에 까지 출연을 하셨던 분입니 다. 11월 달 사건, 12월의 사건 이제는 1월의 사건이 시작되었습니다. 그 일로 인해서 결국은 교회가 이 지역에서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저는 교회를 갈라 가지고 나온 원흉이 되었습니다. 제 아내는 지금도 말합니다. 아니 당신 이 뭐가 부족하다고 이런 곳에서 교회를 해야 되느냐고 말입니다. 아니 그럼 교인들이 지금까지 당신들이 기도하던 일들을 하나님이 응답해 주셨다고 하면서 교회를 함께 하자고 해서 3개 월 기도해 보고 결정합시다. 하나님의 응답은 한 달도 안 걸렸습니다. 교회를 시작하면서 교회 이름을 뭐라고 지을까 기도하는 가운데 태멘이라는 이름이 주어졌습니다.

신나게 꿈꾸던 목회가 시작되었습니다. 설교는 은혜스러운데 그것이 우리 삶에 무슨 소용이  있느냐는 것입니다. 그러면서 교인들이 목사님 그 때 뭐 본 것 없습니까? 소위 천국과 지옥 말입니다. 맞어 내가 그 때 뭔가를 좀 봤어야 하는데 몰라. 아무것도 몰랐습니다.

태멘장로교회
주소: 1716 Arlington Ave., Halethorpe, MD 21227
문의: 410-530-7579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요 3:16).
For God so loved the world that he gave his one and only Son, that whoever believes in him shall not perish but have eternal life. (John 3:16 NIV)

Latest Articles

바른 선교는 영혼을 불쌍히 여기고 한결같이 섬기는 것

이영숙 목사 (비전침례교회)

워싱턴평통 27일 청소년 역사탐방 실시

박노경 기자

워싱턴청소년재단 ” 한미문화교류-한국인의 정체성을 가진 글로벌 리더의 초석이 되길”

박노경 기자

트럼프 후보 밀워키 공화당 전당대회 참석한다

박노경 기자

정말 고민이 되었습니다.

안응섭 목사 (태멘장로교회)

워싱턴 평통 엄태윤 박사 통일강연 “위장 평화공세를 펼치는 북한”

Guest Contributor Allice Yoon
error: Content is protect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