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nna 24

장재웅 목사

19 Posts - 0 Comments
하늘비전교회 목사

부활후 기쁨의 50일(The Great Fifty Days)

장재웅 목사
교회력(Church Calendar)에서 부활절기는 하루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부활주일 새벽부터 오순절  성령강림까지 50일동안 계속됩니다. 7주를 보내고 주일까지 50일, 이 50일 동안의 부활절기를 ‘기쁨의 50일(The great fifty days after resurrection)’이라고 부릅니다. 기쁨의 50일은 사순절 40일기간보다 더 시간이 깁니다. 이것은 그 힘들었던 애통과 금식의날들보다 더 길고 오랜 기쁨의 날들이 있을 것이라는 미래적인 축복의 뜻이 거기에 담겨져 있는 것입니다.  독일의 신학자이며 교회사연구가인 아돌프 폰하르낙(Adolf von Harnack, 1851-1930)은그의 책 ‘기독교의 본질’에서 “기독교인들은 부활절의 신앙은 있지만 부활사실의 신앙은 없다”라고 지적하면서 부활절에 많은 축제가 있지만 진정 부활의 영광이 우리의 삶 가운데 재현이 되고 있는지를 질문하였습니다.  부활(Resurrection)은 부흥(Revival)의 역사를 다시 시작하게 합니다. 부흥(Revival)에는 회복(Recover)이 따릅니다. 교회는 교회사명의 본질을 회복하는 것이고 성도는 성도의 본분을 회복합니다. 죄에서 돌이켜 거룩을 회복하게합니다. 슬픔이 역전하여 기쁨이 됩니다. 고난을 해석하는 능력이 생겨납니다. 깨어지고 조각난 마음들이 치유되고 회복되어집니다. ‘나’보다‘이웃’을 소중히 여기게 됩니다. 이제 더이상 자신의 ‘성(더월, the Wall)을 쌓는데만 몰두하지 않고‘길’을 만들고 그 곳이 사람들이 ‘거할 곳(드웰, Dwell)’이 되게합니다.(사58:12) 세대간의차이, 언어와 문화의 장벽, 갈등을 넘어서서 연합과 일치, 갱신과 변화를 위해 일어나게 됩니다. 사도행전에서는 이것을 “성령의 권능(Dunamis)을 받아 예수부활의 증인(Martus)되는 것(행1:8)”이라고 했습니다.  청교도운동의 본산지인 뉴잉글랜드의 관문인 커네티컷 하트포드 사우저 윈저에서 태어난 영적대각성운동의 주인공인 조나단 에드워드(Jonathan Edwards, 1703–1758)는 18세기 당시 미국의 부흥사건에 대하여 이렇게 고백하였습니다.  “나의 설교가 뛰어나서가 아니다. 하나님이 성도들의 마음을 터치하셨다. 백성들의 마음은 잘못된 모습으로부터 회개했고 우리들은 놀라운그 경이속에 빨려 들어가야만 했다. 하나님이 역사하시면 기적이 일어나고 나귀가 소리쳐도회개한다.”  그 이후 1885년 4월 5일 부활주일 아침에 대한민국 조선땅에 새로운 역사의 장을 여는 귀한손님이 찾아왔습니다. 부활의 종교인 기독교 복음을 들고 아펜젤러 선교사내외와 언더우드선교사가 서울의 관문인 인천 제물포항에 상륙한 것입니다.

사순절 237영성

장재웅 목사
사순절을 뜻하는 영어 렌트(Lent)는 고대 앵글로 색슨어 Lang에서 유래된 말입니다. 독일어의 Lenz(봄)이란 뜻과 함께 그 뜻은 ‘길어진다 (lengthen)’는 의미를 지니고 있습니다. 사순절은 동지가 지난후 하지까지 계속

금메달 신앙인들

장재웅 목사
예수 그리스도를 만난후 11년동안 한국을 비롯해 우간다, 보스니아, 중국, 베트남, 라오스, 캄보디아, 북한을 다니며 고통받는 아이들과 여성들을 위해 종교와 사상, 이념과 방식의 차이를 뛰어넘어 빵과 복음을

크로노스(Chronos)와 카이로스(Kairos)

장재웅 목사
사람이 살아가는데 중요한 3가지 ‘금’이 있습니다. 첫번째는 많은 사람이 원하며 쫓는 ‘황금’이고 두번째는 음식의 맛을 내고 간을 맞추는 ‘소금’입니다. 그리고 세번째는 바로 ‘지금’입니다.올 해도 돌이켜보면 아쉽고 부끄러운 것이 많았었습니다. 때로는 실수했거나 잘못된 선택을

1%의 변화를 꿈꾸는 교회

장재웅 목사
오래전 필라델피아의 어느 한인교회가 교회를 빌려쓰면서 고국을 떠나 외롭고 힘든 이민자의 삶을 살아가면서도  열심히 모여 예배드리고 새벽마다 기도했다고 합니다. 참으로 주님을 뜨겁게 사랑하는 교회였습니다. 1985년 어느날 미국교회의

목사의 성공과 실패

장재웅 목사
사람들은 누구나 성공하기를 원합니다. 성공한 사람들이 인정받고 대우받는 시대이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목회 지도력은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성공 지향적인 지도력(success-oriented leadership, 강하게, 높게, 많이)과는 다릅니다. 진정한
error: Content is protected !!